땅스부대찌개, 안양시에 500만원 상당 식사권 기탁

중앙일보

입력 2020.12.30 10:00

3인분 9,900원 땅스부대찌개(주식회사 티에스푸드, 대표이사 정경문)는 장기화된 코로나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취약계층에게 도움을 주고자 500만 원 상당의 식사권을 29일 안양시에 기탁했다.

땅스부대찌개 관계자는 "1년간 지속되고 있는 코로나19로 취약 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식사 지원이 매우 어려워졌다"며, "집에서 쉽게 조리할 수 있는 땅스부대찌개가 이러한 분들께 도움이 될 것이라 여겨 식사권 기탁을 결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어 "어느 때보다도 시린 겨울에 잠시나마 집에서 먹는 식사 한 끼의 따뜻함을 어려운 분들과 함께 나눌 수 있길 바란다"고 소회를 밝혔다.

땅스부대찌개는 지난 6월 저소득 가정 어린이를 위해 부대찌개 1000인분을 지원한 바 있으며, 이번 12월은 500만원 상당의 식사권을 기부하는 등 사회 취약계층을 돕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꾸준히 전개하고 있다.

땅스부대찌개는 앞으로 주변 이웃들에게 따뜻한 한 끼를 제공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