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 땅끝마을 배추밭에 간 정용진 “어우 그놈 실하다”

중앙일보

입력 2020.12.18 15:38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해남 땅끝마을 배추밭을 찾았다. 직접 배추를 골라 수확하고, 수확한 배추를 수레에 싣고 배추밭을 가로질러 달려가 야외에 마련된 조리시설에서 각종 요리를 직접 했다.
이마트가 17일 공식 유튜브 채널에 올린 ‘정용진 부회장이 배추밭에 간 까닭은?’ 영상의 장면들이다.

[유튜브 캡쳐]

[유튜브 캡쳐]

해남 앞바다의 풍광을 비추면서 시작되는 이 영상에서 정 부회장은 직접 내레이션도 맡았다.
배추밭에 모습을 드러낸 정 부회장은 배추 한 포기를 직접 골라 들면서 “어우 그놈 실하다”고 감탄한다. “요즘엔 좋은 식재료를 만나면 당장 요리하고 싶은 마음부터 든다니깐요”라며 수확한 배추들이 실린 수레를 밀고 달린다.

평소 요리하는 모습과 자신이 만든 요리를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활발히 올리고 있는 정 부회장은 야외 조리 세트에서 이날 배추전과 배추쌈, 겉절이를 조리해 냈다.

[유튜브 캡쳐]

[유튜브 캡쳐]

이마트에 따르면 이 영상은 정 부회장이 이마트가 지역 생산지의 신선한 제품을 제공한다는 이미지를 강조하기 위해 제작됐다. “사계절 어느 산지에서나 식재료의 신선함을 최우선으로 생각하는 이마트와 함께하시는 건 어떨까요”라는 정 부회장의 내레이션과 함께 영상은 끝을 맺는다.

정 부회장이 이마트 홍보 유튜브에 등장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정 부회장은 지난 1일에는 스타벅스 공식 유튜브 채널에 등장해 한국 1호 매장 운영 21주년을 축하하는 인터뷰를 진행하기도 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