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이 미래다] ‘2020 LINC+사업 공모전·경진대회’에서 교육부장관상 3관왕 영예

중앙일보

입력 2020.12.09 00:04

지면보기

04면

팀프로젝트 부문 대상을 받은 2252팀이 ‘I-safe’ 시스템 모형을 들어 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이준하·조현우·김준웅·조성용 학생. [사진 영남이공대]

팀프로젝트 부문 대상을 받은 2252팀이 ‘I-safe’ 시스템 모형을 들어 보이고 있다. 왼쪽부터 이준하·조현우·김준웅·조성용 학생. [사진 영남이공대]

영남이공대학교 학생들이 ‘2020 LINC+사업 공모전·경진대회’의 ▶현장실습 ▶교육과정 ▶팀프로젝트 부문에서 교육부장관상인 대상을 수상하며 3관왕의 영예를 안았다.

영남이공대학교

이번 공모전·경진대회는 학생과 기업의 적극적인 LINC+ 사업 참여를 유도하고, 학생의 산업체 현장 경험 및 우수 사례 공유를 통한 문제해결 능력 향상과 창의인재 양성을 위해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에서 시행했다. 학생들이 교육과정·현장실습·팀프로젝트 참여 후기와 과정·성과를 영상물로 제작하고, 이에 대한 온라인 발표 평가를 통해 수상작을 선정했다. 총 489점이 출품됐다.

영남이공대 ▶컴퓨터정보과 학생들로 구성된 ‘2252’팀(김준웅·이준하·조성용·조현우 학생)이 ‘I-Safe, 어린이보호구역 지키미(스쿨존 교통사고 예방 시스템)’로 팀프로젝트 부문 대상 ▶컴퓨터정보과 조현우 학생이 ‘우주 미아 새로운 도전을 +(플러스)하다’로 교육과정 부문 대상 ▶세무회계과 정다교 학생이 ‘체험! 세무현장’으로 현장실습 부문 대상을 받았다.

2252팀은 어린이보호구역에서 많은 사고가 발생하는 점에 착안해 어린이와 운전자 모두의 안전을 지켜주는 예방장치로 I-Safe 시스템을 개발했다. I-Safe는 인도에서 차도로 진입하는 보행자에게 소리로 경고를 하고, 도로 주면의 LED 점등과 어플 알림을 통해 운전자가 해당 구역 위험성을 인지할 수 있게 도와준다.

조현우 학생은 사회맞춤형협약반 ‘융합소프트웨어반’에 참여해 협약 산업체 인사의 멘토링과 지도교수 상담 등으로 진로를 탐색하고, 스쿨존 교통사고 예방 시스템을 개발하며 자신감을 얻은 경험을 공유하는 영상으로 교육과정 부문 대상도 받았다. 정다교 학생은 세무사 사무실에서의 현장실습 경험을 재구성해 실무 현장에서의 경험과 인턴 생활을 진솔하게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수상했다. 영남이공대는 2018년에 팀프로젝트 경진대회에서 ‘저시력자를 위한 귀로 보는 버스 알림 시스템’으로 대상(교육부장관상)을, 지난해에는 현장실습 수기공모전에서 ‘한일 무역전쟁의 폭풍, 지피지기 백전불패’로 대상(교육부장관상)을 수상한 바 있다.

영남이공대는 세계적 수준의 직업교육 중심대학으로 2017년부터 사회맞춤형 LINC+ 사업에 참여해 13개 학과(계열)에서 14개 협약반을 운영하고 있다. 사회맞춤형 LINC+ 육성사업 4년 연속 ‘우수’ 등급을 받으며 실력을 인정받고 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