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까지 곳곳에 눈과 비…서울 -3도 등 영하권 추위 계속

중앙일보

입력 2020.11.30 06:05

쌀쌀한 날씨를 보인 지난 29일 한 시민이 털모자를 쓴 채 서울 덕수궁 돌담길을 걷고 있다. 연합뉴스

쌀쌀한 날씨를 보인 지난 29일 한 시민이 털모자를 쓴 채 서울 덕수궁 돌담길을 걷고 있다. 연합뉴스

30일 전국 대부분 지역의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겠다. 곳곳에는 아침까지 비나 눈이 내리겠다.

이날 오전 5시 현재 기온은 서울 -3.4도, 인천 -1.7도, 수원 -4.6도, 춘천 -6.7도, 강릉 0.1도, 청주 -1.4도, 대전 -2.0도, 광주 1.2도, 대구 1.0도, 부산 1.9도, 제주 8.0도 등이다.

이날 제주도와 충남 서해안과, 전북 서해안에는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고 전남 서해안에는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예상 강수량은 제주도 5㎜ 미만, 제주도 산지 1㎝ 내외로 예보됐다.

눈이 내리는 지역에서는 가시거리가 짧고 도로에 눈이 쌓여 미끄러우니 교통안전에 유의해야 한다.

추위는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내륙에서 아침 기온이 영하로 떨어지는 곳이 많겠으며 중부내륙과 전북 동부, 경북내륙은 영하 5도 내외로 낮아 춥겠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3∼11도로 예보됐다. 서울 4도, 인천 4도, 수원 5도, 춘천 6도, 강릉 9도, 청주 6도, 대전 7도, 광주 8도, 대구 8도, 부산 11도, 제주 11도 등이다.

원활한 대기 확산으로 미세먼지 농도는 전 권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앞바다에서 0.5∼1.5m, 남해 앞바다에서 0.5∼1m로 일겠다.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 1∼2.5m, 서해 0.5∼2m, 남해 0.5∼2.5m로 예상된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