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혜원 "文 임기발언은 거짓...尹, 당당하게 사표내고 싸워라"

중앙일보

입력 2020.11.25 16:16

업데이트 2020.11.25 16:26

손혜원 전 의원. 연합뉴스

손혜원 전 의원. 연합뉴스

손혜원 전 의원은 25일 “채동욱 (전 검찰총장) 사건에 박근혜 전 대통령이 직접 나섰던가”라고 지적했다.

손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野 ‘문재인 대통령, 비겁해… 직접 나서라’ 비판”이라는 제목의 글을 게시하며 이같이 설명했다.

손 전 의원은 이어 윤석열 검찰총장을 향해 “법무장관 부하 아니고 대통령이 계속 자리 자리 지키라고 했다며?”라고 물은 뒤 “그 말 거짓인 거 추 장관이 대통령 만나 확인한 거 모르시겠나?”라고 재차 물었다. 그러면서 “‘야당 유력인사’가 대통령 팔며 한 거짓말에 아직도 미련이? 그동안 누린 세월 부끄럽지 않으려면 당당하게 사표 내고 싸우셔야. ‘국민을 위해 봉사하는 길’ 열어가려면”이라고 썼다.

앞서 윤 총장은 지난달 22일 국정감사 자리에서 “지난 총선 이후 민주당에서 사퇴하라는 얘기가 나왔을 때도 적절한 메신저를 통해 ‘흔들리지 말고 임기를 지키면서 소임을 다하라’고 (문재인 대통령이) 말씀을 전했다”로 밝힌 바 있다.

아울러 손 전 의원은 “눈앞 이익에만 급급하는 이 나라 정치인들의 판단력 한심함을 넘어 짠하네. 오늘 특히”라고 글을 마무리했다.

손혜원 전 의원이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손혜원 전 의원이 2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페이스북 캡처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