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상 유망주' 양예빈, 부상 딛고 KBS배 전국육상경기 고등부 우승

중앙일보

입력

'육상 유망주' 양예빈(16·용남고)이 다시 시동을 걸었다.

'한국 육사의 희망'으로 꼽히는 양예빈이 지난해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제40회 전국시도대항육상경기대회 여자 중학교 400m 결선에서 한국 여자 중학생 신기록 55초29로 우승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한국 육사의 희망'으로 꼽히는 양예빈이 지난해 서울 잠실종합운동장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부장관기 제40회 전국시도대항육상경기대회 여자 중학교 400m 결선에서 한국 여자 중학생 신기록 55초29로 우승한 뒤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양예빈은 25일 경상북도 예천공설운동장에서 열린 KBS배 전국육상경기대회 여자 고등부 400m 결선에서 56초65를 기록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2위 박미나(두호고)와 격차는 0.95초였다.

양예빈의 진짜 경쟁자는 사실 다른 선수가 아니라 자신의 기록이다.

양예빈은 정확히 한 달 전인 6월 25일, 고교 입학 후 처음 치른 대회인 한국 18세 이하 육상경기대회 여자 400m 결선에서 58초18로 우승했다.

기록은 한 달 동안 1초53이 단축됐다.

자신의 개인 최고 기록을 따라잡지는 못했다.

현재 고등학교 1학년인 양예빈은 중학교 3학년이던 지난해 7월, 55초29의 400m 한국 여자 중학생 기록을 세웠다.

올해 양예빈은 피로 골절로 두 달 정도 재활에 전념했다.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훈련량이 줄어든 것도 악재였다.

부상을 이겨내고 훈련량을 늘리면서 다시 속도가 붙었다. 아직 고등학생이지만 일반부 최정상급 선배들과도 경쟁할 수 있다는 기대감도 나온다.

이번 대회 여자 일반부 400m에서 우승한 한정미(광주광역시청)의 기록은 56초03이다. 오세라(김포시청)는 56초42로 2위에 올랐다.

일반부 선수 중에 양예빈보다 기록이 좋은 선수는 한정미와 오세라 두 명뿐이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