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비건 7∼10일 한일 방문…북한 FFVD 조율 추가 강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 겸 대북정책특별대표. 뉴시스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 겸 대북정책특별대표. 뉴시스

미국 국무부가 6일(현지시간) 스티브 비건 국무부 부장관이 오는 7~10일 한국과 일본을 방문한다고 발표했다.

국무부는 비건 부장관이 이번 한일 방문 기간 한국과 일본의 당국자들과 만나 다양한 양국 및 국제 현안에 대한 동맹간 긴밀한 협력을 지속하고, 북한에 대한 최종적이고 완전하게 검증된 비핵화(FFVD)에 대한 조율을 추가로 강화할 것이라고 보도자료에서 전했다.

국무부는 비건 부장관에 대해 ‘국무부 부장관 겸 대북 특별대표’(Deputy Secretary of State and Special Representative for North Korea)라는 직함을 썼다.

앞서 우리 외교부는 비건 부장관이 7∼9일 방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