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오래] 여든살인가 여덟살인가? 내 마음 나도 몰라

중앙일보

입력 2020.05.27 10:00

[더,오래] 강인춘의 80돌 아이(31)

[일러스트 강인춘]

[일러스트 강인춘]

작가노트

사람은 늙어가면서 점점 아이를 닮아간다는 말이 있습니다.
물론 남자나 여자나 마찬가지이겠지만
대체로 남자들이 여자들보다 한 단계 더 앞서서 간다고들 합니다.

필자인 저 역시 남자이기에 ‘아이’라는 울타리 안에서
벗어날 수가 없는 가 봅니다.
한창 잘나가던 젊은 시절엔 전혀 없었던 행동들이
나이가 조금씩 들어감에 따라 여자아이들처럼
조그마한 일에도 곧잘 투정부리거나 토라지는 경우가
점점 많아지는 것아 난감합니다.

어느 때는 이런 행동의 나 자신이 조금은 창피하기도 해서
고쳐야지! 고쳐야지! 매번 작심하면서도
어느새 툭하면 또다시 슬슬 기어 나오니
시쳇말로 미칩니다. 하하

그렇다고 매번 마누라한테 큰소리치고
싸울 듯이 덤비는 것은 저 자신이 너무 인생이 막 나가는 것 같아 싫고,
차라리 며칠 토라져 있는 행동이 더 나은 것 같기도 해서
그것으로 마누라 앞에 시위하는 것입니다.

어린아이들 같다고요?
저도 압니다.
좀 유치한 행동이지만 누가 보기나 하나요?
늙은 마누라와 나와 단둘이 사는 집안일인데….

어쨌든 나이 먹은 우리네는 이렇게 하면서 늘그막에
꽁냥꽁냥 지낸답니다.
하하하….

일러스트레이터 theore_creator@joongang.co.kr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