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간호사 4명 확진, 감염경로 불분명…277명 접촉"

중앙일보

입력 2020.05.19 11:18

업데이트 2020.05.19 11:55

삼성서울병원. 뉴스1

삼성서울병원. 뉴스1

코로나19에 감염된 삼성서울병원 간호사가 4명으로 늘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9일 브리핑에서 삼성서울병원 코로나19 현황을 공개했다. 박 시장에 따르면 흉부외과 수술실 간호사 1명이 18일 오후 5시 확진됐고, 이 간호사와 함께 근무한 간호사 3명이 19일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박 시장은 "대형병원에서 발생했고, 감염 경로가 불분명해 상황이 엄중하다고 판단하고 있다. 그래서 곧바로 신속대응반 18명을 구성해서 확진자 동선과 접촉자 파악에 나섰고 감염경로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수술에 함께 참여했거나 식사 자리 등에서 접촉한 의료진 262명, 환자 15명 등 277명 중 265명을 검사하고 있다"며 "오늘 확진된 3명은 모두 함께 근무한 간호사이다. 확진자가 늘어날 가능성 있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삼성의료원이 본관 3층 수술장 일부와 탈의실 등을 폐쇄했고 긴급 방역을 실시했다. 이동 동선에 따라 직원식당 및 유증상자 클리닉을 방역했다. 신속대응반에서 폐쇄회로 TV를 확인해 확진자 이동 동선과 접촉자를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중증환자 기저질환자 많은 병원에서 발병했기 때문에 엄중한 상황이고 강력 대응해야 한다고 판단한다"며 "서울시는 그동안 병원 확진자 발생할 때마다 신속대응반 파견해서 빠르게 상황을 장악한 경험이 있고 이번에도 기민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에서는 19일 10시 현재 신규 확진자가 14명 나왔다.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가 4명, 해외 입국자 관련이 4명, 또 타지역 접촉자가 1명 등이다.

윤상언 기자  youn.sangu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