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보리 '北 미사일' 긴급 화상회의…중ㆍ러 반대로 비난성명 채택 못해

중앙일보

입력 2020.04.01 08:40

업데이트 2020.04.01 09:07

북한은 지난달 29일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가 '초대형 방사포'라고 주장했다. 30일 노동신문은 관련 사진을 게재했다. [연합뉴스]

북한은 지난달 29일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가 '초대형 방사포'라고 주장했다. 30일 노동신문은 관련 사진을 게재했다. [연합뉴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최근 북한의 미사일 시험발사와 관련해 31일 화상회의 형태로 긴급 소집됐지만 중국과 러시아의 반대로 비난 언론성명 채택은 무산된 것으로 전해졌다.

신종 코로나 사태로 31일 화상회의 소집
中 대표 “코로나 사태 속 北 도발 자제해야”
유럽이사국들은 따로 北 비난성명 발표

1일 NHK에 따르면 전날 유엔 안보리는 북한이 29일 단거리 탄도미사일로 보이는 발사체 2발을 동해 상으로 발사한 것을 놓고 긴급회의를 열었다. 이날 회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인해 화상회의 형태로 진행됐다.

방송은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각국이 북한의 행동에 우려를 표명했지만, 중국과 러시아가 북한에 대한 제재 완화를 해야 한다는 종래 주장을 계속 폈다”며 “(결국) 안보리는 발사를 비난하는데 의견 일치를 보지 못했다”고 전했다.

북한이 최근 4차례나 미사일 시험발사를 잇달아 강행하는 등 유엔 결의안을 위반하는 행동을 반복하고 있지만, 중ㆍ러 양국은 신종 코로나 사태 속에서 북한 주민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며 제재 완화 주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다만 이날 중국 대표인 장귄(張軍) 유엔주재 대사는 “신종 코로나 확대 국면에서 북한이 도발적인 행동을 자제해야 한다”며 불쾌감을 나타냈다고 한다.

한편 안보리의 유럽 이사국들은 이날 따로 북한의 미사일 시험을 규탄하는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독일·벨기에·에스토니아·영국·폴란드·프랑스는 이날 화상회의 직후 공동성명을 내고 3월에만 4차례 진행된 북한의 미사일 시험을 규탄했다. 유럽 이사국들은 "안보리가 완전한 결의 이행과 제재 시행 유지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