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상 우려 씻고...김광현 또 '광속구'

중앙일보

입력 2020.03.06 08:18

메이저리그 데뷔 시즌을 맞고 있는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부상 우려를 이겨내고 또 다시 무실점 피칭을 이어갔다.

뉴욕 메츠전 2이닝 2K 무실점
시범경기 평균자책점 0행진

세인트루이스 김광현이 6일 뉴욕 메츠와의 시범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 [USA투데이=연합뉴스]

세인트루이스 김광현이 6일 뉴욕 메츠와의 시범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 [USA투데이=연합뉴스]

김광현은 6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주피터의 로저 딘 스타디움에서 열린 뉴욕 메츠와의 시범경기에서 선발 투수 애덤 웨인라이트에 이어 두 번째 투수로 등판했다. 2이닝 동안 안타 3개를 맞았지만, 삼진 2개를 잡아내며 시범경기 평균자책점 0.00을 이어갔다.

김광현은 세인트루이스가 0-5에서 6-5로 역전하자 5회 초 마운드에 올랐다. 첫 타자는 지난해 홈런 53개를 때리며 역대 신인 최다 홈런 기록을 쓴 내셔널리그 신인왕 피트 알론소였다. 김광현은 시속 148㎞ 패스트볼을 초구로 선택했다가 안타를 맞았다.

그러나 김광현은 4번타자 도미니크 스미스를 1루수 땅볼, 라이언 코델을 중견수 뜬공, 토머스 니도를 3구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첫 이닝을 마쳤다.

김광현은 6회 첫 타자 윌 토피를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연속 안타를 맞아 1사 1·3루에 몰렸다. 아메드 로사리오를 중견수 뜬공으로 잡았지만 2루 도루를 허용해 2사 2·3루에 몰렸다. 김광현은 루이스 카르피오를 투수 앞 땅볼로 침착하게 잡아내고 임무를 마쳤다.

김광현은 최고 시속 150㎞의 패스트볼과 111㎞의 슬로 커브로 완급을 조절했다. 시범경기 첫 등판에서 고속 슬라이더로 강한 인상을 남긴 그는 점차 다양한 구종과 공격적인 패턴으로 마이크 세인트루이스 실트 감독으로부터 신임을 얻고 있다. 이날 투구 수 25개 중 스트라이크는 18개였다.

세인트루이스 김광현이 6일 뉴욕 메츠와의 시범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 [USA투데이=연합뉴스]

세인트루이스 김광현이 6일 뉴욕 메츠와의 시범경기에서 역투하고 있다. [USA투데이=연합뉴스]

김광현은 선발로 한 차례, 구원으로 두 차례 마운드에 올라 5이닝 무실점, 7탈삼진을 기록 중이다. 지난 3일 예정됐던 선발 등판은 사타구니 통증으로 건너 뛰었지만 사흘 후 실전 피칭에서 완벽하게 회복된 모습을 보였다.

김식 기자 see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