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23일 회동' 제안에…유승민 "더 이따가" 일단 거절

중앙일보

입력 2020.01.21 22:55

업데이트 2020.01.21 23:14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와 심재철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오른쪽)와 심재철 원내대표가 21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대화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에게 '23일 조찬 회동'을 제의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유 의원이 거절 의사를 밝혀 양자간 회동은 일단 불발됐다.

이날 저녁 황 대표의 ‘조찬 회동 제안’ 보도가 나오자 유 의원은 보도자료를 내고 “오늘 황교안 대표가 양당 의원들을 통해 제게 조찬 회동을 제안했다”고 밝혔다. 이어 “양당간 협의가 갓 시작하려는 시점인 만큼 양당간 협의가 어느 정도 진행된 이후에 필요한 때에 만나는 게 좋겠다는 저의 뜻을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황 대표가 설 연휴가 시작되기 직전인 23일 보자고 했고, 이에 유 대표가 더 이따가 만나자고 거절했다는 것이다.

‘회동 불발’ 소식에도 정치권에선 조만간 양당 실무진의 조율 하에 두 사람이 만날 것이란 전망이 많다. 한국당 관계자는 “유 의원이 완전히 거부 의사를 밝힌 게 아니라 양당 간 합당 논의가 무르익은 상태에서 보는 게 낫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로운보수당 중앙당창당대회에서 유승민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지난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새로운보수당 중앙당창당대회에서 유승민 의원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새보수당 관계자도 “유 의원이 만나지 않겠다는 거절 의사를 보인 게 아니다. 만나서 결과물을 낼 수 있을 때 보자는 좋은 취지로 이해해 달라”며 “설 명절을 전후해 황 대표와 유 의원이 회동을 갖을 가능성이 여전히 높다”고 전망했다.

현일훈 기자 hyun.ilhoo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