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자친구 추행했다”…지인 때려 숨지게 한 20대 男

중앙일보

입력 2019.03.18 16:08

18일 여자친구를 추행했다며 지인을 때려 숨지게 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연합뉴스]

18일 여자친구를 추행했다며 지인을 때려 숨지게 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연합뉴스]

펜션에서 함께 투숙한 지인을 때려 숨지게 한 20대 남성이 그의 연인과 도주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18일 경기 가평경찰서는 특수폭행치사 혐의로 A씨(23)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5일 오전 11시 25분 가평의 한 펜션에서 친구 B씨(23)를 흉기로 위협하고 때려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B씨가) 여자친구의 신체 부위를 만져서 그랬다”고 진술했다.

이들 연인은 온라인 게임을 통해 B씨를알게 됐다. 올해 초부터 수도권 지역 펜션을 돌며 함께 지내온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B씨가 사망하자 신고한 뒤 택시를 타고 달아났다가 서울에서 검거됐다.

경찰은 “두 사람을 함께 긴급체포했지만, 여자친구는 범행에 가담하지 않은 것으로 보고 석방했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