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무성 "朴 탄핵 때 40표 동원? 박지원 가벼운 입 다물라"

중앙일보

입력 2019.02.15 11:51

업데이트 2019.02.15 17:53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 [중앙포토]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15일 ‘국정농단 사건 당시 국회가 박근혜 전 탄핵에 나서게 된 것은 (당시) 새누리당 김무성 의원이 (탄핵 찬성) 40표를 만들었다고 해서 시작됐다’는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 발언에 대해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박지원 의원이 한 방송에서 ‘새누리당 의원들 40여명을 포섭해 탄핵의 길로 갔다’고 한 발언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자신의 정치적 입지를 위해 더는 동료 의원의 명예를 더럽히지 말고 그 가벼운 입을 그만 다물기 바란다”고 직격했다.

이어 “탄핵은 헌법 가치를 지키고 헌정을 수호하기 위한 정치적 결단이었다”며 “국정 마비를 해결하려는 국회의원 개개인의 철학과 양심이 반영된 결과였다”고 강조했다.

앞서 박 의원은 전날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지난 2016년 말 탄핵 정국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박근혜 탄핵 때 우리가 얼마나 어려웠는가”라며 “그래서 우상호, 고 노회찬, 박지원이 뭉쳐서 새누리당 격파 작전을 했다. 제가 김무성 전 대표를 만나서 ‘내가 20표가 필요하다. 안전하게 40표 달라’고 했더니, 제게 ‘형님 40표 됐습니다’라고 해 탄핵이 시작됐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나중에 보니까 분위기가 좋아져서 60표 이상 확보됐다”며 “이렇게 해서 표결했는데 62표 차로 탄핵이 가결됐지 않는가”라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