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넷플릭스 최초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 킹덤 대본집 나왔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넷플릭스 최초 한국 오리지널 드라마 시리즈 '킹덤' 대본집 신간이 나왔다. '시그널' '3 데이즈' '싸인' ‘유령’등 집필하는 작품마다 한국형 장르물의 대표 주자 김은희 작가의 작품이다. 그의 첫 사극 작품으로 철저한 역사 고증을 바탕으로 탄탄한 서사 구조, 뛰어난 상상력으로 한국 사극의 새로운 방향점을 제시했다. <끝까지 간다>, <터널> 등을 통해 탄탄하고 흡입력 있는 연출력과 천재성을 인정받은 김성훈 감독이 드라마에서 만났다. 작가의 첫 사극 도전과 감독의 드라마 첫 도전이라는 것 만으로도 큰 화제를 불러일으킨다.

이번에 출간된 ‘무삭제 작가판 대본집’은 죽었던 왕이 되살아나자 반역자로 몰린 왕세자가 향한 조선의 끝, 그곳에서 굶주림 끝에 괴물이 되어버린 이들의 비밀을 파헤치며 시작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를 줄거리로 한다. 그 독특한 소재를 드라마에서 어떻게 구현했는지 확인하고, 권력욕에 휩싸여 모든 것을 이용하려는 세력과 그것에서 나라와 백성을 지켜내려는 스토리의 흐름을 이해하게 된다. 방송에서는 편집되거나 다르게 표현된 씬까지 비교하며 읽다보면 김은희 작가의 세심하고 탄탄한 서사 구조 속으로 끌려 들어가게 된다. 특히 영상으로 완벽하게 구현한 좀비의 모습과 특수 효과 부분이 대본에서는 어떤 지문으로 표현되어 있는 지 찾아가다 보면 독자들은 영상보다 더 큰 상상력을 더 자극받게 될 것이다.

작가는 가장 한국적인 느낌으로 세계를 공략했다. 조선 시대 배경으로 벌어지는 암투와 민초들의 배고픈 삶을 살아있는 고증을 통해 보여주면서 시대와 국경을 초월하는 메시지를 담았다. <킹덤>은 190개국으로 넷플릭스를 통해 방영 예정으로 벌써부터 세계인들이 주목하고 있어 시즌 1이 공개되기도 전부터 이미 시즌 2 제작을 확정했다

<킹덤>의 세계관을 구현한 김은희 작가는 조선왕조실록의 ‘이름 모를 괴질에 걸려 몇만 명의 백성들이 숨졌다’라는 글귀에서 영감을 받아 글을 쓰기 시작했다. 장르물의 대가답게 탄탄한 서사와 섬세한 감정선을 이끌어내서 6부 내내 드라마에서 눈길을 뗄 수 없다.
작가가 장장 7년 동안 간직했던 이야기를 김성훈 감독이 합류해 완전한 이야기로 창조해냈다. 헐벗고 굶주린 시대, 역병의 근원 뒤에는 배고픔에 지친 괴물들이 있었다는 설정을 떠올리게 된 것이다. 배고픔이란 욕구를 단순한 허기를 넘어서 인간의 야망, 욕심을 향한 갈망으로 표현해 깊이를 더한다.
왕세자 ‘이창’은 영의정 ‘조학주’와 그의 세력들에 의해 역모죄 누명을 쓰게 되고, 자신의 누명과 조학주가 감추고 있는 왕의 병에 대한 비밀을 밝히기 위해 궁을 나가 조선의 끝으로 향한다. 그리고 그곳에서 그는 가난과 굶주림으로 무너져가는 백성들을 마주한다. 자신의 사리사욕과 권력만을 탐하는 위정자들로 인해 궁 밖에 민초들은 하루하루 극심한 허기에 시달린다.
전란 후 피폐해진 조선을 배경으로 한 <킹덤>의 이야기는 바로 백성의 ‘배고픔’으로 빚어지는 엄청난 역병으로 시작해 결국 권력자들의 끝없는 야욕의 배고픔까지 나아간다.
기득권층의 부당한 대우로 배고프고 헐벗은 시대를 살게 된 이들을 괴물의 모습을 통해 표현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싱가포르에서 열린 넷플릭스 라인업 행사에서 넷플릭스 CEO 리드 헤이스팅스는 “‘킹덤 시즌2’ 제작이 확정됐다.
2018년 최다 관객을 모은 주지훈, 글로벌 배우로 자리매김하는 배두나 등 연기파 배우들이 대거 출연하여 드라마의 매력을 더하고 있다.
이것은 작가의 힘이 더해졌기에 가능했다. 어두운 현실을 겨냥하면서도 자신의 색채를 잃지 않고 끊임없이 독특한 내용을 탄탄한 이야기로 만들어 내는 작가 특유의 매력이 가장 뛰어난 최신작이다.
김영사에서 출간되는 <킹덤 대본집>은 방송 편집 전 무삭제 작가판 원고를 읽는 재미가 있다. 또한 책 속 선물처럼 주요 장면 스틸컷과 명대사들, 주요 등장인물 소개, 시놉시스 등을 수록하여 보는 재미를 더 하고 작품을 한층 더 깊이 이해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