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종학 “드루킹과 일면식도 없다”…‘댓글지원 의혹’ 강력 부인

중앙일보

입력 2018.05.23 14:36

업데이트 2018.05.23 14:40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뉴스1]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뉴스1]

장관 후보자 시절 드루킹 일당의 댓글 지원을 받았다는 의혹 보도에 대해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드루킹과 일면식도 없다”며 의혹 일체를 강하게 부인했다.

홍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역삼동 디캠프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드루킹 댓글 지원 의혹에) 내 이름이 왜 거론됐는지 모르겠다”며 “과거나 지금이나 나는 드루킹이 누구인지 알지 못한다. 일면식은 물론 연락 자체를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홍 장관은 “내게 (드루킹) 관련 질문을 왜 하는지 모르겠다”며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중앙일보는 이날 홍 장관이 후보자 시절인 지난해 10월 학벌주의 옹호 발언과 ‘자녀 증여세’ 논란 등으로 위기에 처하자 드루킹 일당이 우호적인 댓글을 달았다고 보도했다.

관련 의혹에 홍 장관은 “해명의 필요성도 못 느낀다”며 “드루킹과 저를 연결시켜 의혹을 제기하는 시켜 의혹을 제기하는 언론사가 있다면 법적 대응을 할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