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조현민, 광고대행사 직원에 물 뿌려” 갑질 의혹

중앙일보

입력 2018.04.12 13:51

업데이트 2018.04.12 18:57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 [중앙포토]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 [중앙포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차녀 조현민 대한항공 여객마케팅 전무(35)가 광고대행사 직원에게 물병을 던지고 물을 뿌렸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대한항공 측은 소리를 지른 것은 맞지만, 물병을 던지는 등의 행동은 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12일 광고업계에 따르면 조 전무가 최근 대한항공의 광고대행을 맡은 A 업체와의 회의 중 광고팀장에게 물을 뿌렸다는 내용이 익명 게시판에 올라왔다가 이내 삭제됐다. 회의 중 조 전무의 질문에 해당 팀장이 제대로 답변을 못 하자 뚜껑을 따지 않은 유리로 된 음료수병을 던졌고, 이후 분이 풀리지 않은 듯 물을 뿌렸다는 내용이었다.

팀장은 회의장에서 쫓겨났고, A 업체 측은 오히려 대한항공 측에 사과의 뜻을 전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A 업체 관계자는 중앙일보에 “회의가 있었던 건 맞지만, 광고주 관련 이야기는 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며 말을 아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회의 내용이 흡족하지 않아 조 전무가 소리를 지르기는 했으나 물병을 던지거나 물을 뿌리진 않았다”며 폭력 행위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조 전무는 현재 대한항공 여객마케팅부 전무 외에도 칼호텔네트워크 대표이사, 한진관광 대표이사를 맡고 있다.

미국 서던캘리포니아대 커뮤니케이션학과를 졸업한 그는 2005년 광고회사인 LG애드에 입사해 2년간 근무했다.

2007년 대한항공으로 옮겨 광고선전부 과장, 통합커뮤니케이션실 광고·IMC 팀장으로 일했으며 2013년 상무, 2014년 전무 B, 2017년 전무 A로 승진했다. 2012년 진에어 마케팅본부장을 맡았으며 2014년에는 정석기업 대표이사 부사장으로 선임됐다. 2016년 진에어 부사장과 한진관광 대표이사 자리에도 올랐다. 지난해 칼호텔네트워크 대표이사로 선임됐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