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성폭력 가해자 60% ‘아는 사람’…피해자 93%가 여성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해 전국 해바라기센터에 신고된 성폭력 사건의 60%가량이 지인에 의한 범죄인 것으로 집계됐다. [중앙포토]

지난해 전국 해바라기센터에 신고된 성폭력 사건의 60%가량이 지인에 의한 범죄인 것으로 집계됐다. [중앙포토]

지난해 전국 해바라기센터에 신고된 성폭력 사건의 절반 이상이 지인이 가해자였던 것으로 집계됐다.

9일 한국여성인권진흥원이 발표한 ‘2017년 전국 성폭력피해자통합지원센터(이하 해바라기센터) 운영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해바라기센터를 이용한 피해자는 모두 2만7225명으로 이 가운데 성폭력 피해자가 전체의 71.3%(1만9423명)로 가장 많았다.

[사진 한국여성인권진흥원]

[사진 한국여성인권진흥원]

성폭력 피해자와 가해자의 관계를 보면 아는 사람에 의한 피해가 59.7%(1만1587건)으로 가장 많았다.

그중에서도 직장관계·학교 선후배·선생님·동네 사람·종교인 등 사회적 관계에 얽힌 지인에 의한 피해가 5484건(47%)으로 가장 많았다.

또 연애상대(1260건‧10.8%)나 가족(1192건‧10.2%), 친인척(645건‧5.5%) 등 친밀한 관계에서 발생한 피해도 상당수였다.

[사진 한국여성인권진흥원]

[사진 한국여성인권진흥원]

성별 성폭행 피해자는 여성이 93.4%(1만8152명)으로 대부분이었다. 구체적으로 19~59세 성인 여성이 47.6%로 가장 많았고, 13~18세 청소년 여성도 22%나 됐다.

변혜정 한국여성인권진흥원 원장은 “미투 운동이 확산하기 전부터 많은 피해자가 해바라기센터나 여성긴급전화 1366을 통해 상담과 신고 형태로 미투에 동참했다”며 “유명인뿐 아니라 일반인 역시 성폭력 피해 사실을 고백했을 때 2차 피해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전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