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MB수사 봐라…평생 집사 노릇하던 사람 등 돌려”

중앙일보

입력 2018.03.19 11:53

업데이트 2018.03.19 14:52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6ㆍ13지방선거 중앙-시도당 맑은 공천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가 19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6ㆍ13지방선거 중앙-시도당 맑은 공천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표는 19일 “MB(이명박 전 대통령) 수사를 한 번 봐라. 세상에 비밀이 없다”고 밝혔다.

“세상에 비밀 없다…
박 전 대통령 수사 보면
수족 부리던 사람들도 등 돌려
가족도 못 믿는 세상”

홍 대표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6ㆍ13 지방선거 중앙시도당 맑은 공천 연석회의’에 참석해 시도당 공천관리위원장 등을 상대로 ‘깨끗한 공천’을 강조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홍 대표는 “이 전 대통령 수사를 보면 평생 집사 노릇을 하던 사람이 등을 돌리고 박근혜 전 대통령 수사를 보면 수족처럼 부리던 사람들이 등을 돌린다”며 “지금은 가족도 못 믿는 세상이 됐다. 세상에 믿을 사람은 자신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문자를 주고받거나 전화를 주고받아서도 안 된다. 오로지 객관적인 판단으로 공천해야 나중에 말썽이 없다”며 “맑은 공천을 하지 않으면 정치 생명이 끝나고 당도 어려워진다는 사실을 명심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홍 대표는 “17대 총선 공천 심사를 할 때 20억원을 주겠다며 우리 집 앞에 와서 30분 동안 벨을 누르다가 돌아간 사람이 있다. 심사에서 그 지역부터 탈락시켰다”며 “동대문 국회의원을 할 때 구청장 공천을 달라고 서울시 모 국장이 10억원을 가져온 일도 있다”고 자신의 경험을 소개하기도 했다. 홍 대표는 “공천심사를 하면서 과거처럼 절대 갑질을 해선 안 된다. 우리가 모시고 오는 공천, 그리고 맑은 공천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홍 대표는 “공천 끝나면 고마워하는 사람은 한 사람이고, 비난하는 사람은 지역마다 10명 이상”이라며 “오해받을 행동 해선 안 된다. 문자나 전화를 주고받아서도 안 된다. 전화는 100% 녹음을 전제로 하라”고 말했다. 홍 대표는 “나는 정치에 들어온 이래 전화를 하면서 언제나 내 전화는 녹취가 된다는 것을 전제로 전화를 한 지 23년이 됐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갑질공천’이 이뤄질 경우 중앙공심위에서 지역시당의 공천 결과를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뜻도 시사했다. “공천이 무슨 큰 권한이라고 공천심사가 벼슬이라고 생각하고, 후보자를 난도질하고 모욕주고 갑질 공천하는 사례가 올라오면 중앙공심위에서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것이다.

자유한국당은 늦어도 4월 중순까지는 공천을 마무리할 방침이다. 홍 대표는 “조기에 후보가 확정되면 경쟁자를 따라갔던 사람들은 이탈하기 때문에 무소속 출마가 어려워진다. 조속한 공천만이 그 사람들(무소속 출마자들)의 힘을 빼고 당력을 집중시킬 수 있는 계기가 된다”며 “4월 중순까지는 공천을 마무리해달라”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