뜨거운 손흥민, 본머스전 2골 폭발...4경기 연속포

중앙일보

입력 2018.03.12 06:36

본머스전에서 두 골을 터뜨리며 맹활약한 손흥민이 환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본머스전에서 두 골을 터뜨리며 맹활약한 손흥민이 환호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손흥민(25·토트넘)이 또 한 번 멀티골을 몰아치며 맹활약했다. 연속득점 행진도 어느덧 4경기까지 이어졌다.

손흥민은 12일 영국 본머스의 바이탈리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본머스와 2017-18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30라운드 원정경기에서 후반에만 두 골을 몰아넣으며 팀의 4-1 역전승에 기여했다. 손흥민의 정규리그 11·12호골이자 컵대회를 합친 올 시즌 17·18호골. 지난 1일 로치데일전(FA컵)과 4일 허더스필드전(정규리그), 8일 유벤투스전(챔피언스리그)에 이은 4경기 연속골이기도 했다.

2선 공격수로 선발 출장한 손흥민은 팀 동료이자 주포 해리 케인이 골키퍼와 충돌해 교체 아웃된 이후 최전방 공격수 역할을 물려받았고, 후반에만 두 골을 터뜨리며 포효했다.

왼발 발리슈팅으로 본머스전 첫 골을 뽑아내는 손흥민. 살짝 빗맞았지만 수비수와 골키퍼의 방어를 피해 골망을 흔들었다. [EPA=연합뉴스]

왼발 발리슈팅으로 본머스전 첫 골을 뽑아내는 손흥민. 살짝 빗맞았지만 수비수와 골키퍼의 방어를 피해 골망을 흔들었다. [EPA=연합뉴스]

첫 골은 1-1이던 후반 17분에 나왔다. 팀 동료 델레 알리가 왼쪽 측면에서 올려준 패스를 왼발 발리슛으로 연결했다. 살짝 빗맞은 볼은 한 차례 그라운드에 바운드된 후 본머스 골키퍼의 손끝을 피해 골대에 꽂혔다. 추가골은 후반 42분에 나왔다. 역습 상황에서 신속하게 쇄도하며 볼을 받은 손흥민이 골키퍼까지 제치고 가볍게 밀어넣어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본머스전 후반 42분 역습 찬스에서 골키퍼까지 제치고 추가골을 성공시키는 손흥민. [AP=연합뉴스]

본머스전 후반 42분 역습 찬스에서 골키퍼까지 제치고 추가골을 성공시키는 손흥민. [AP=연합뉴스]

토트넘은 전반 7분 본머스의 주니어 스타니슬라스에게 일격을 허용하며 선제 실점했지만, 이후 손흥민의 멀티골을 포함해 네 골을 몰아치며 승부를 뒤집었다. 토트넘은 승리와 함께 시즌 승점을 61점으로 끌어올렸고, 하루 전 맨체스터유나이티드에 1-2로 패한 리버풀을 밀어내고 리그 3위로 올라섰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