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국무부 “북한 방문하려면 유언장 써놓고 가라”

중앙일보

입력 2018.01.17 01:14

지면보기

종합 06면

미국 국무부가 북한 방문을 희망하는 자국민에게 “사전 유언장을 작성하라”고 주문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여행금지국 지정 … 별도 허가 받아야
언론 “유사시 대비한 살벌한 경고문”

국무부가 지난 10일자로 홈페이지에 올린 ‘자국민 해외여행 관련 국가별 위험수위’에 따르면 북한은 총 4단계 중 가장 위험한 단계인 4단계, ‘여행금지(Do not travel)’로 분류돼 있다. 지난해 9월 1일 북한에 대한 여행금지 조치 이후 “국익과 관련 있거나 취재·인도적 지원 목적 등 제한된 경우에 한해 국무부의 별도 허가 절차를 통과해야만 방문할 수 있다”고 돼 있는 것이다.

홈페이지상의 공고문을 보면 “북한에는 체포 위험과 장기간 구금 우려에 대한 심각한 위험이 있는 만큼 북한 여행은 하지 말라. 국무부의 특별한 허가 없이는 미국 비자를 갖고 북한 여행을 할 수 없으며 제한된 환경에서만 특별한 허가가 이뤄지게 돼 있다”고 적혀 있다.

이어 “미국 정부는 북한과 외교적 관계를 맺고 있지 않기 때문에 북한에 머무는 미국 시민에게 비상상황 지원 서비스를 제공할 수 없다”며 “북한 내 스웨덴 대사관이 미국의 이익대표국 역할을 하며 제한된 비상상황 지원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지만 북한 정부는 억류된 미국 시민에 대한 스웨덴 관리들의 접근을 지연시키거나 거부하기 일쑤”라고 언급했다. 문제는 국무부의 별도 허가를 얻어 북한을 방문하는 이들에 대한 추가 경고문 6개 항목.

국무부는 가장 먼저 “유언장을 작성하라. 그리고 적절한 보험수혜자를 지정하고 위임장 작성을 해두라”고 조언하고 있다. 이어 “자녀들과 애완견 양육, 부동산, 소장품, 미술품이나 컬렉션 같은 유동자산 처분, 장례식 계획 등을 가족과 친지, 친구들과 세워두어라”고 주문했다.

폭스뉴스는 15일(현지시간) “미 국무부는 위험한 독재 국가로 여행을 가려는 사람들에게 돌아오지 못할 가능성에 대해 준비해야 한다는 살벌한 경고문을 고지했다”며 “이번 조치는 북한의 김정은이 신년사에서 ‘핵 단추가 항상 책상 위에 있다’며 미 본토 공격을 위협한 뒤 이뤄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워싱턴=김현기 특파원 luckyman@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