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발 묶인 인천공항

중앙일보

입력 2017.12.25 01:00

지면보기

종합 12면

발 묶인 인천공항

발 묶인 인천공항

23~24일 이틀간 서해안과 내륙 지역에 짙은 안개가 끼면서 인천국제공항에서 1100여 편의 항공기가 지연되거나 결항됐다. 항공기 운항이 대규모 차질을 빚으면서 일부 승객은 공항에서 노숙하는 등 지난 23일 밤사이 큰 불편을 겪었다. 24일 오전 수차례 저시정 경보가 발령됐다 취소되기도 했다. 이날 발이 묶인 승객들이 인천국제공항 출국장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우상조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