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공상담소] 아이들이 나쁜 말 너무 많이 쓰는데 …

중앙일보

입력 2017.10.09 01:00

업데이트 2017.10.09 01:43

지면보기

종합 19면

Q. 중학교 2학년 아들, 초등 6학년 딸을 키우는 직장맘입니다. 아이 둘 다 성격이 온순한 편입니다. 그런데 지난주 큰애 스마트폰을 우연히 보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친구들과의 채팅이 대부분 비속어와 은어로 이뤄지더군요. 아이에게 “이게 뭐냐”고 다그치니 “요즘에는 그렇게 안 하면 친구들과 대화할 수 없다”고 오히려 큰소리를 칩니다. 한때라고 이해하고 넘기기엔 도가 지나친 것 같습니다. 아이의 언어 습관을 바로잡을 방법이 없을까요. (윤모씨·47·서울 자양동)

비속어·은어가 왜 문제 되는지 알려주고 가족이 함께 ‘금지어’ 정하는 것도 좋아요” 

A. ‘무지개매너(무지+개매너, 매너가 없다)’ ‘파덜어택(아버지에게 혼났다)’ ‘엄빠주의(엄마·아빠를 조심해라)’ ‘고답이(고구마를 먹었을 때처럼 답답함을 느끼게 하는 사람)’…. 요즘 10대들이 자주 사용하는 은어입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청소년들의 주요 소통 수단으로 자리 잡으면서 언어 파괴 현상은 더욱 가속화되고 있습니다.

사례자의 자녀처럼 아이들 간에 비속어·은어를 사용하는 비율도 높습니다. 2015년 7월 국민대통합위원회가 온라인 웹사이트에서 청소년들이 사용하는 언어를 조사했더니 32.2%가 욕설이나 은어로 나타났습니다. 비속어를 사용하는 대상은 친구가 48%로 가장 많았고, 불특정 남녀에게 욕설하는 경우도 25%나 됐습니다.

관련기사

청소년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비속어는 ‘존X’(6111건)였고, ‘새X’(5537건), ‘씨X’(4031건), ‘시X’(3667건), ‘ㅅㅂ’(3210건) 등이 뒤를 이었습니다. 또 청소년 73.4%가 매일 욕설을 사용한다는 조사도 있습니다(2011년 여성가족부).

교사들은 청소년들의 비속어·은어 사용을 무조건 나쁘게만 봐서는 안 된다고 조언합니다. 청소년들이 비속어나 은어를 사용하는 건 어른과는 다른 그들만의 정체성을 결정하고 표현하는 요소이기 때문입니다.

가정에서 자녀의 말본새를 바로잡는 데는 한계가 있는 게 사실입니다. 집에서 바른말을 사용하다가도 친구들을 만나면 원래 습관이 나오기 때문입니다. 안광복 중동고 철학교사는 “부모가 ‘무조건 사용하지 말라’고 나무라기보다 그런 언어를 쓰는 게 왜 문제가 되는지 알려주는 게 좋다”고 말합니다.

『B끕 언어』의 저자 권희린씨는 그의 책에서 ‘비속어 수업’을 소개합니다. 아이가 자주 사용하는 비속어를 대화 속에 섞어 얘기한 뒤 부모가 해당 비속어의 어원을 직접 알려주는 겁니다. 청소년들은 대부분 비속어의 의미를 모른 채 사용합니다. 잘못된 언어라는 걸 인지하면 사용량이 줄어들 수밖에 없습니다. 또 비속어 대신 사용할 수 있는 언어까지 알려주면 더 좋습니다.

자녀와 소통이 잘되는 경우라면 가족회의에서 ‘금지어’를 정하는 것도 방법입니다. 아이는 이 과정에서 바른 언어가 뭔지, 부모가 불쾌하게 느끼는 말이 뭔지 파악할 수 있습니다. 친구들과 무심코 대화하다가도 한 번씩 경각심을 갖는 기회가 됩니다.

자녀가 공식적인 자리에서 말할 기회를 자주 만들어 주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수업 시간 발표처럼 고급 언어를 사용할 수 있는 환경에 자주 노출시키면 자연스럽게 바른 언어가 뭔지 깨닫게 됩니다.

부모의 언어 습관도 중요합니다. 부모의 언어폭력에 상처받은 아이는 다른 사람에게 언어폭력을 행사할 가능성이 큽니다. 신동원 휘문고 교장은 “부모가 알게 모르게 비속어·은어를 사용하지 않는지, 자녀에게 상처가 될 만한 말을 한 적은 없는지 돌아볼 필요가 있다”고 조언합니다.

전민희 기자 jeon.minhe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