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임 “욕설논란 이후 귀신 보여…누가 자꾸 부른다”

중앙일보

입력 2017.10.03 16:26

배우 이태임(31)이 ‘욕설논란’ 정신적인 고통을 받고 있다고 고백했다.

이태임은 2일 방송된 KBS 2TV ‘안녕하세요-추석 연예인 고민 특집’ 편에 출연해 자신에 대한 각종 오해로 인한 남다른 고민을 토로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이태임은 ‘못된 이미지 때문에 오해를 받고 있다’는 고민을 털어놓으며 ‘친해지고 싶어도 상대방이 나를 어떻게 볼까, 나를 부담스러워할까 싫어할까 봐 다가가서 친해지고 싶어도 못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드라마 리딩을 할 때는 공황장애 증상도 온다. 그래서 청심환을 먹는다”며 “저는 가만히 있는데 매니저가 와서 ‘스태프가 너 화났냐’고 물어본다. 그냥 가만히 있었을 뿐인데”라고 말했다.

욕설논란 이후 정신적으로 겪고 있는 어려움도 털어놨다. 이태임은 “자꾸 (누가) 저를 부른다. 대답하면 귀신이 보인다. 8년이 됐다. 큰 논란 이후 더 악화가 됐다. 쇼크가 와서 응급실에 실려 갔다. 지금은 약물치료로 많이 좋아졌다. 그래도 아직 약물치료 받고 있다”고 정신적 고통을 밝혔다.

특히 이태임은 “욕설논란 이후 여배우로는 끝났다는 생각이 들었다. 안 되면 단역부터 다시 시작하자고 생각했다. 기다렸는데 선물처럼 ‘품위녀’가 들어왔다”며 “기회를 얻어서 정말 열심히 했다. 진심으로 하니까 많이 사랑해주셨던 것 같다. 너무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이날 ‘추석 연예인 고민 특집’에서는 배우 이태임을 비롯해 개그맨 김수용과 터보 김정남, 마이키가 출연했다. 김수용은 ‘통편집 당해 늘 슬픈, 이제는 웃기고 싶은 27년차 개그맨’으로 고민 상담을 했다. 터보는 ‘멤버 중 한 명을 폭로하기 위해 나왔다’며 남다른 입담을 선보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