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이수 "북한, 그냥 주적이라고 하겠다"

중앙일보

입력 2017.06.08 18:43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8일 국회에서 속개됐다. 박종근 기자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8일 국회에서 속개됐다. 박종근 기자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가 8일 국회 인사청문회에서 '북한이 우리 교전당사자로서 주적이냐'는 질문에 "그냥 주적이라고 하겠다"고 말했다.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자유한국당 백승주 의원이 '북한이 주적이냐 아니냐'고 거듭 반복해 질문하자 이같이 밝혔다. 그는 백 의원의 첫 번째 질문에는 "우리의 적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고, 두 번째 질문에는 "우리의 가장 큰 적"이라고 답변했다.

그러나 백 의원이 거듭 '북한은 우리의 교전당사자이기 때문에 주적'이라고 지적하자 "주적이라는 표현은 쓰고 싶지 않다. 중심된 적이 맞다"고 주장했다. 김 후보자의 이같은 대답에 백 의원이 '중심된 적과 주적의 차이가 무엇이냐'고 물었고, 이에 김 후보자는 "그냥 주적이라고 하겠다"고 말해 논란을 끝냈다.

이지상 기자 ground@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