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박' 김재원 당선자 "보수정치 세력 재건 계기 마련"

중앙일보

입력 2017.04.13 09:35

업데이트 2017.04.13 11:59

김재원 자유한국당 후보가 12일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국회의원 재선거에서 당선이 확정되자 상주시 서문동 자신의 사무소에 모여 있던 지지자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김재원 자유한국당 후보가 12일 경북 상주-군위-의성-청송 국회의원 재선거에서 당선이 확정되자 상주시 서문동 자신의 사무소에 모여 있던 지지자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프리랜서 공정식]

12일 상주·군위·의성·청송지역 재보궐 선거에서 당선된 자유한국당 김재원 의원이 "보수정치 세력 재건 계기를 마련하겠다"고 당선 소감을 밝혔다.  

13일 MBC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의 전화 연결에서 대표적 친박계로 꼽히는 김 의원은 "국민 앞에 다시 나서는 것이 염치가 있는 일인가 고민했지만, 저에게 맡겨진 소망이 있다고 생각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현재 보수정치 세력이 궤멸 위기에 처해있는데 제가 나서서라도 어려운 시기에 보수정치 세력의 재건 내지 다시 일어서는 계기를 마련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선거 기간 '친박 간신'이라는 비판까지 받은 것에 대해 김 의원은 "주로 그런 비판이 바른정당 지도부에서 많이 했는데 저 스스로 민심이 어디 있는지를 보여주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가 여러 차례 와서 상당히 공을 들였지만 제가 파악한 민심은 싸늘하다 못해 굉장히 비판적이었다"며 "민심을 알고 돌이켜보는 지혜가 필요한 때"라고 덧붙였다.

그는 "(저의 당선이) 자유한국당에 면죄부를 줬다고 생각하지는 않는다"면서도 "모든 것이 잘못됐고 더는 존재할 필요가 없을 정당에서 민심의 확인을 거치는 단초를 제공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 홍준표 후보가 본격적으로 자신의 정치적 이상과 지향점을 분명히 밝히고 시간을 두고 유권자에게 다가간다면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 대한 지지는 상당 부분 빠져 옮겨올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