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표 연일 '청년 민심'에 호소 중..."좌파 정부는 청년에 고통"

중앙일보

입력 2017.04.09 09:48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사진 김성태

홍준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 사진 김성태

자유한국당 대선 후보인 홍준표 후보가 연일 청년 민심에 호소하고 있다. 홍 후보가 "청년들의 꿈과 희망이 넘치는 그런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라고 밝혔다.

홍 후보는 9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강성귀족노조와 한편이 되어 기업 옥죄기에 집중하는 좌파정부의 탄생은 우리 청년들에게 더욱더 고통만 가중시킬 뿐이다. 더이상 이들의 특권과 반칙은 용납해선 안 된다"라며 이같이 말했다.

홍 후보는 "청년 일자리 절벽시대가 된 것은 정치권의 기업 옥죄기와 강성귀족노조 때문"이라며 "기업을 범죄인 취급하고 걸핏하면 기업의 자유를 침해하는 규정을 만드니 기업이 투자를 할 리가 없고 투자를 해본들 강성귀족노조의 놀이터로 전락하는 작업장을 보면서 기업들은 해외투자만 늘리거나 사내유보금만 쌓아두고 있다"라고 밝히기도 했다.

또 그는 "이것을 혁파하지 않고는 이 땅의 청년 일자리 절벽시대를 돌파할 수가 없다"고 덧붙였다.

기업에 자유를 부여하고, '강성귀족노조'를 해체해야 청년에 일자리가 돌아갈 것이라는 주장이다.

이어서 홍 후보는 "기업의 자유를 주기 위해 모든 규제를 혁파하고 강성귀족노조를 해체시켜야 이 땅의 청년들의 희망이 생긴다"라며 "더이상 이들에게 이 땅의 청년들이 인질이 되고 있는 현재 대한민국의 현실을 직시하지 않으면 우리의 미래가 없다"라고 말했다.

홍 후보의 '청년 민심' 공략이 연일 이어지고 있다. 지난 7일에는 "20대 청년들에 대한 저의 지지가 낮은 것은 아마도 꼰대 이미지 때문일 것"이라며 "자신 있게 이 땅의 청년들에게 한마디 하고자 한다. 야들아(얘들아) 내가 너희들의 롤 모델이다. 그런데 왜 나를 싫어하냐?"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어서 전날인 8일에는 9급 공무원시험일이라는 점을 들어 "꿈을 잃은 이 땅의 젊은이들이 꿈과 희망을 가질 수 있는 나라를 만들어 보도록 하겠다"라며 "헬조선이 아닌 해피 코리아를 한번 만들어 보겠다. 이 땅의 청년들이여 꿈을 향해 파이팅"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