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安과 지지율 함께 오르니 좋아" 安 "文과 동지애…신뢰하고 사랑해"

중앙일보

입력 2017.02.18 21:29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가 18일 함께 서울 광화문에서 열린 촛불집회에 참석한 가운데 서로를 향해 덕담을 하며 '동지애'를 자랑했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가 18일 나란히 촛불집회에 참가했다. [사진 뉴시스]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안희정 충남지사가 18일 나란히 촛불집회에 참가했다. [사진 뉴시스]

문 전 대표는 이날 취재진에게 "안 지사의 지지율도 오르고, 저도 함께 오르니 얼마나 좋은 일"이냐며 "우리 당 전체의 외연이 그만큼 넓어지는 거고, 이게 함께 모인다면 그게 바로 정권교체의 힘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안 지사와 저, 이재명 성남시장 지지도만 합해도 50%가 훨씬 넘는 상황이기 때문에 그렇게 정권교체를 위해 마음을 모아주시는 국민들께 다시 한 번 감사드린다"며 "저희가 마지막까지 할 수 있는 노력을 다하겠다는 약속을 드리겠다"고 밝혔다.
한편,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의 '문재인 공포증' 발언에 대해선 "탄핵이 조기에 되길 바라는게 국민의 한결같은 마음"이라며 "그게 정권교체와 새로운 대한민국의 건설로 이어질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안 지사는 문 전 대표에 대해 "동지애로서 서로 신뢰하고 사랑하고 있다"며 "언제나 우리는 역사의 민주화 운동을 같이해왔고 지금 당의 동지로서 함께 경선에 참여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국민의 모든 염원을 모아 국회 탄핵 가결 이후 국정 공백 상태는 빨리 해소돼야 한다"며 "촛불과 광장에 모인 국민의 뜻에 따라 국회는 탄핵을 가결했다. 헌재가 신속히 심리절차를 마치고 이 국정 공백 상태를 마무리하자는 그 한마음으로 같이 촛불광장에 저도 참여했다"고 박혔다.
한편, 김문수 전 경기지사가 이날 안 전 지사의 참여정부 초기 대선자금 문제와 관련해 "누가 누구를 심판하느냐"고 비난한 것에 대해 "서로 그렇게 말싸움하는 거 아니다. 제가 거기에 무슨 답을 하겠나"라며 "우리는 대한민국의 새로운 미래를 향해 서로 견해가 다르더라도 각각의 주장들을 서로 존중하면서 잘 챙겨들어야 한다. 서로 시비거리 갖고 말싸움 하는 것은 안 좋다"고 일축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