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안희정, '반문' 아냐…국민 보고 비전 밝히며 가는 사람"

중앙일보

입력 2017.02.07 12:59

문재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안희정 충남지사에 대해 "국민을 보고 비전을 밝히며 가는 분"이라며 "안 지사와 저 사이에 뭔가 있는 것처럼 말하지 말라"고 지적했다.

문 전 대표는 이날 대전시의회에서 진행된 기자간담회에서 "요즘 '반문연대'라며 문재인을 바라보고 정치하는 분들이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최근 안 지사의 지지율이 급상승하면서 문 전 대표와 안 지사간 대립을 부각하는 시선에 반박한 것이다.

문 전 대표는 "함께 가는 동지고, 안 지사와 경쟁하는 것이 자랑스럽다"며 "안 지사의 지지도가 빠르게 높아진 게 아주 기쁘다"고 말했다. 안 지사의 지지율 상승에 대해선 "그만큼 우리의 외연이 확장되고 우리 전체의 파이가 커지는 것"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최근 야권에서 논란이 되고있는 안 지사의 '대연정'에 대해서도 입장을 밝혔다. 문 전 대표는 "국정의 원만한 운영을 위해 야당과 협치는 필요하다는 것인데, 그 점에 대해서는 저도 생각이 다르지 않다"고 말했다. 다만 "지금까지 해왔던 적폐에 대해 새누리당이나 바른정당의 제대로 된 반성과 성찰이 없는 상황에서는 연정할 수 없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재명 성남시장의 대선후보 토론 요구에 대해선 "무슨 말씀인지 모르겠다"며 "아직 대선을 이야기하기엔 이른 시기"라고 꼬집었다. 문 전 대표는 "아직 탄핵도 되지 않았는데 정치권이 다른 쪽으로 관심을 돌리는 것은 촛불 민심과 동떨어진 것"이라며 "탄핵 자체를 안심할 수 없는 상황으로 가고 있어서 정치권이 좀 더 긴장해 탄핵에 집중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