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른정당 “황교안, 대권 놀음에 빠져 정신 못 차려”…하태경 “김문수, 정계 은퇴 촉구”

중앙일보

입력 2017.02.07 10:01

 
바른정당은 7일 새누리당의 잠재적 대선 주자로 거론되는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 국무총리를 향해 경제ㆍ안보현안에 부실하게 대응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날 이종구 정책위의장(사진)은 원내대책회의에서 “황 권한대행이 최근 ‘대권 놀음’에 빠져 정신을 못 차리고 있는 것 같다”고 주장했다.

이 정책위의장은 특히 “한ㆍ일 관계나 보호무역주의에 따른 한ㆍ미 FTA(자유무역협정) 재협상 가능성, 사드(THAADㆍ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문제, 이런 데 대해 좀더 적극적으로 국민을 설득하고 다가가야 하는데, 권한대행으로서 제대로 이 일을 못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김영우 의원도 회의에서 “사드 문제를 둘러싼 한ㆍ중 관계도 아직 문제가 풀리지 않고 있다”며 “이런 중차대한 외교ㆍ안보 상황에서 총체적 난국을 관리해야 할 황 권한대행이 계속 대선 주자로 거론된다는 것 자체가 어불성설이고, 대단히 위험한 일”이라고 발언했다.

김 의원은 “이런 위기상황이라면 국민을 안심시켜야 한다. 황 권한대행의 모든 행보가 대권 행보로 여겨지는 이런 상황에서 스스로 ‘말할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 당장 지금이라도 말하면 그게 기회가 된다”는 입장을 내놨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바른정당 원내대책회의에서 대선 출마를 준비 중인 새누리당의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를 두고 “김 전 지사 정계은퇴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하 의원은 “과거 민주 투사였던 김 전 지사가 친박 간신들의 돌격대로 돌변했다”며 “두 달 전만 해도 비리ㆍ불통ㆍ무능 대통령이 탄핵돼야 한다고 했던 사람이 어제는 가장 청렴한 대통령에 대한 탄핵이 기각돼야 한다고 입장이 바뀌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런 분이 새누리당 대권 후보에 정신이 팔려서 수구세력의 꼭두각시 노릇을 하고 있다”며 “본인 양심에 손을 얹고 한번 생각해보라. 민주화운동을 함께 한 후배들에게 부끄럽지 않나”고 목소리를 높였다.

하 의원은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바로 세우기 위해서 싸우고 죽어갔던 피값에 대한 보답이 바로 친박 간신들의 돌격대로 자신의 정치적 영화를 한번 더 누리려는 것인지 반문하고 싶다”고 말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