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스카우트연맹-㈜넥스트세이프, 지진초기대응키트 표준 발표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6.11.10 18:06

한국스카우트연맹과 ㈜넥스트세이프는 지난 8일 세종문화회관에서 지진초기대응키트의 표준을 공개 발표했다. 이는 지난 9월 경주에서 일어난 규모 5.8 지진 이후 지진에 대한 불안과 공포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한국스카우트 채용산 팀장은 14개 지진대비용 핵심품목을 지정 발표하며 “개인과 가정에서 무엇을 어떻게 준비해야 하는 지 알리고 스카우트 대원이 앞장서서 지진을 대비해 현실적인 준비를 할 수 있도록 교육하겠다”고 밝혔다. 또 “지진이 발생하면 신변보호->응급처치->대피ㆍ탈출->구조요청의 4단계가 이루어져야 하고 사전에 개념을 이해해야 다양한 상황에 대처할 수 있다”고 말했다.

㈜넥스트세이프 임경헌 이사는 “지난 14년간 재난응급용품을 전 세계에 개발공급하며 대도시 고층화, 재난용품 보관의 어려움, 선진 119환경 등 한국의 특성이 타국과 다르다는 것을 알았다”며 “우리나라에서 지진대비용품을 준비하려면 작은 공간에 보관이 편리하도록 초소형이어야 하며 머리와 상체를 보호할 수 있는 보호구는 물론 고층에서 구조요청이 가능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무엇보다도 준비 비용이 매우 경제적이고 신뢰할 수 있는 인증제품으로 구성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진 교육시제품 시연에서는 아파트 10층에서 지면까지 닿는 30M 구조용 깃발(Here I am SOS Flag)을 비롯해 투명하게 위를 볼 수 있으며 빛이 반사되는 재난용 투명안전모, 상체/안면보호용 두건 등 14개 품목을 선보여 참가자들의 호평을 받았다.

㈜넥스트세이프 피기용 부장은 “앞서 발표한 14개 핵심품목을 헬멧 안에 모두 집약하는 초소형화 개발이 끝났으며 8세 이상이면 누구든 사용이 가능하다”며 “당분간 온 국민이 부담 없이 준비할 수 있도록 지진초기대응키트의 소비자가를 2만 8,000원대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자세한 지진초기대응키트 준비법과 표준정보는 넥스트세이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