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지바현 규모 5.3 지진…"쓰나미 우려 없어"

중앙일보

입력 2016.10.20 15:39

업데이트 2016.10.20 15:40

기사 이미지

20일 오전 일본 지바현에서 규모 5.3의 지진이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 홈페이지 캡처]

일본 지바(千葉)현에서 20일 리히터규모 5.3의 지진이 발생했다.

일본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50분쯤 지바현 동북부 북위 35.9도, 동경 140.6도 지점의 지하 약 40㎞ 깊이에서 발생한 이번 지진으로 지바현 일대와 이바라키(茨城)현 남부 등지에서 진도 4의 흔들림이 감지됐다. 일본식 진도계에서 진도 4는 가옥이 심하게 흔들리고 물그룻이 넘쳐흐르는 ‘중진(中震)’으로 분류된다.

또 이번 지진으로 도쿄를 비롯해 간토(關東)와 도호쿠(東北) 지방의 나가노(長野)ㆍ시즈오카(靜岡)ㆍ니가타(新潟)현 등지에선 진도 1~3의 흔들림이 있었다고 일본 기상청은 전했다. 다만 일본 기상청은 “이번 지진에 따른 쓰나미 우려는 없다”고 전했다.

도카이(東海) 제2원자력발전소 등 이바라키현 소재 원전도 운전에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