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일호, 최은영 전 회장 책임론 제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3면

8일 열린 ‘조선·해운산업 구조조정 연석청문회’에서는 최은영(전 한진해운 회장) 유수홀딩스 회장의 책임론이 제기됐다.

임종룡 “한진 측, 물류대책 비협조”

한진해운 부실 사태에 책임을 져야 할 최 회장이 자회사로 막대한 이익만 챙긴다는 지적에 대해 유일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금이라도 책임질 부분에 대해서는 각자가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정부 당국자가 최 회장도 책임져야 한다는 목소리를 공개적으로 낸 건 처음이다.

유 부총리는 한진해운과 현대상선 중 하나만 살리기로 미리 구조조정 방향을 설정했느냐는 질문엔 “가능하면 두 회사가 다 회생하는 게 좋다는 관점이었다. 미리 정한 건 없다”고 부인했다. 대통령이 한진해운 사태가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인식하고 있느냐는 질문엔 "그렇게 본다”고 답했다.

▶관련 기사 해운 공룡들, 한진 빈자리 꿰차기…부산항에 항로 노선 개설 잇따라

이 자리에서 임종룡 금융위원장은 한진해운이 물류대책 수립에 협조해 주지 않았다는 점을 여러 번 지적했다. 임 위원장은 “물류 대응책 마련을 위해 여러 차례 한진해운에 운항계획과 화주 정보를 요구했으나 전부 거부당했다”며 “개탄스러운 일이고 이러한 기업의 부도덕은 반드시 지적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진해운은 "해수부와 채권단의 정보요청에 대부분 협조했다. 운송정보 자료 요청은 받은 바 없다”는 해명을 내놨다.

한애란 기자 aeyani@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