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발 1050m 최고 높이 영화관…메가박스, 기네스북 도전

중앙일보

입력 2016.08.02 00:45

업데이트 2016.08.02 10:57

지면보기

종합 22면

기사 이미지

강원도 평창 휘닉스파크가 메가박스와 함께 리조트 정상에서 영화를 관람하는 ‘마운틴 시네마’를 14일까지 운영한다. 지난달 30일 756명의 관람객이 대형 스크린을 통해 ‘국가대표2’를 관람하고 있다. [메가박스]

강원도 평창에 위치한 휘닉스파크가 메가박스와 함께, 리조트 정상 몽블랑에서 영화를 상영하는 ‘마운틴 시네마’를 운영한다. 해발 1050m의 ‘산상 영화관’이다. 남산 타워보다 두 배 이상 높이 위치한 국내 최고(高)의 스크린이다. 탁 트인 산 정상 3000㎡(약 900평)의 잔디밭 위에 담요와 캠핑 의자 등을 자유롭게 펴고 앉아 대형 스크린을 통해 영화를 관람할 수 있다.

평창 휘닉스파크에 ‘마운틴 시네마’

지난달 30일, 여성 아이스하키 선수들의 도전을 그린 스포츠영화 ‘국가대표2’ 상영에는 756명의 관객이 모였다. 달빛 아래 시원한 바람과 함께 영화를 보는 이색 체험에 호평이 많았다. ‘국가대표2’는 정식 개봉일(10일)에 앞서 ‘마운틴 시네마’의 첫 상영작으로 결정됐다. 14일까지 매일 저녁 8시에 상영되며 리조트 투숙객이 아니더라도 당일 현장 매표소에서 티켓 구매가 가능하다. 4일까지는 버스킹 공연이 열리는 ‘시네마 뮤직존’, 각종 이벤트로 경품을 증정하는 ‘시네마 게임존’, ‘시네마 포토존’ 등 부대 행사도 열린다.

한편 ‘마운틴 시네마’는 31일 한국기록원으로부터 ‘국내 가장 높은 곳에 설치된 야외 영화관’ 인증을 받았다. 메가박스는 이 기록으로 세계 기네스북에 등재를 요청할 계획이다. 휘닉스파크 측은 “메가박스와 공동 기획한 ‘마운틴 시네마’가 휘닉스파크의 대표적 볼거리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은선 기자 haroo@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