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요원 득남 벌써 'LTE급 출산'…딸·딸·아들, 남편은 누구?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5.05.20 11:47

‘이요원 득남’. [사진 중앙포토]

배우 이요원(34)이 셋째를 출산했다. 이에 이요원 득남이 화제다.

19일 복수의 연예 관계자에 따르면 이요원이 지난 17일 아들을 낳았다. 이요원은 이미 두 딸의 어머니로, 둘째 딸을 얻은 뒤 약 1년 만에 세 아이의 엄마가 됐다.

이요원은 17일 서울 모 산부인과에서 아들을 출산하고, 현재 강남의 한 산후조리원에 머물고 있다.

이요원은 2003년 골프선수 박진우씨와 결혼했다. 이후 이듬해 첫 딸을 낳았고, 이후에도 드라마 ‘황금의 제국’ ‘마의’ ‘선덕여왕, 영화 ‘용의자 X’ 등에 출연하는 등 활발한 연기 활동을 펼쳤다.

이후 10년 만인 2014년 5월 둘째 딸을 낳았다. 당시 이요원의 출산 사실은 약 2개월 뒤에 알려졌는데, 소속사 측은 “사생활부분은 노출하길 원치않아 출산 사실을 알리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요원 득남의 시기로 보아 그는 둘째 출산 이후 곧바로 셋째를 임신한 것으로 보인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이요원 득남’. [사진 중앙포토]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