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노선별 최저가 공개 프로모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제주항공이 노선별 최저가를 7일간 공개하는 ‘럭키7 캐치페어(Lucky7 Catch Fare)’ 프로모션을 4일부터 진행한다. 기존의 얼리버드 프로모션을 대신해 3~4개월 전에 여행을 준비하는 고객들을 대상으로 하는 할인행사다.

국내선·일본·중국·대만노선의 3개월 후 출발 항공권의 최저운임과 태국·필리핀·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노선, 괌·사이판 등 대양주 노선의 4개월 후 최저가 운임을 매월 첫 주 수요일부터 일주일간 공개한다.

3월의 럭키7 캐치페어는 4일 오전 10시부터 10일 오전 7시까지 제주항공 홈페이지에서 진행한다. 6월 출발하는 국내선 및 일본·중국·대만노선이 대상이다. 공항시설사용료와 유류할증료 등을 모두 포함한 편도 운임 총액 최저가가 김포~제주 2만700원, 인천~나리타, 인천~오사카가 8만1400원, 인천~칭다오 4만9200원, 인천~웨이하이 4만4200원이다. 인천~홍콩 노선은 9만300원부터, 대만으로 가는 부산~타이베이 노선은 6만7500원부터 판매한다.

7월에 출발하는 동남아 노선 최저가는 인천~마닐라 8만3700원, 인천~세부 13만3600원, 인천~하노이 14만5300원, 인천~방콕 17만5300원이다. 대양주 노선은 인천~괌 16만5900원, 인천~사이판 14만1600원부터 판매한다. 다만 예매일자와 환율에 따라 총액운임은 바뀔 수 있다.

박미소 기자 smile83@joongang.co.kr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