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성용 풀타임 활약, 평점은?…"팀 평균보다 낮아"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4.12.15 10:54

영국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구단 스완지시티가 토트넘에 패배, 2연패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에서 기성용(25)은 풀타임으로 활약했다.

기성용은 15일(한국시간) 웨일스의 리버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의 2014/15 EPL 16라운드에서 선발 출전해 풀타임을 소화했다.

이날 스완지는 전반 4분만에 선제골을 허용했다. 해리 케인이 오른쪽에서 올라온 코너킥을 헤딩골로 마무리한 것이다. 이 골로 토트넘은 한 점 앞선 채 전반전을 마무리했다. 이어 후반 44분 스완지의 패스미스를 토트넘의 벤 데이비스가 가로채 에릭센에게 연결했고 페널티박스 정면에서 에릭센이 골을 쏘아넣었다. 이날 경기는 2-1로 경기를 마무리됐다.

이로써 스완지는 6승4무6패(22점)를 기록, 웨스트햄전 이후 2연패를 기록하며 9위로 내려갔고, 토트넘(7승3무6패, 승점 24)은 7위로 순위를 끌어 올렸다.

경기 후 영국 축구통계전문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기성용에게 평점 6.8을 매겼다. 스완지 팀 평균 평점은 6.96점으로 이보다 낮은 점수다. 양 팀 통틀어 최고 평점은 기성용의 팀 동료 헤페르손 몬테로가 받은 8.6점이었다. 7점 이상을 좋은 평가로 볼 때 무난한 활약을 했다고 볼 수 있다.

영국 스포츠 전문 매체 ‘스카이 스포츠’도 기성용에게 평점 6점을 매겼다. ‘스카이 스포츠’는 선제골을 넣고 토트넘 공격을 이끈 케인에게 9점, 결승골을 넣은 에릭센에게는 8점을 매겼다.

한편 기성용은 올 시즌 개막전을 시작으로 16라운드까지 전경기를 선발 출전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기성용 풀타임’ [사진 스완지시티 공식홈페이지]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