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한 조카 백옥담, 탕웨이와 싱크로율 100? 얼마나 닮았길래…?

중앙일보

입력 2014.08.19 17:39

업데이트 2014.08.19 17:40

배우 예림과 탕웨이와 닮은 꼴인 배우 백옥담이 임성한 작가의 차기작에 합류한다.

19일 MBC 관계자는 "예림이 임성한 작가의 신작 여주인공으로 발탁됐다"며 "지난 18일 대본리딩에 참석해 호흡을 맞췄다"고 밝혔다.
당초 이 역은 임수향이 물망에 올랐으나 중국영화 촬영으로 불발됐다. 이에 제작진은 새로운 여자주인공을 뽑기 위해 다시 오디션을 진행했고 그 중 예림을 발탁했다.

임 작가는 줄곧 신인 배우만 고집한다. '신기생뎐'의 임수향, '오로라공주'의 전소민, 오창석, 서하준 등이 임 작가가 직접 발굴한 신인이다.

임 작가의 차기작은 오는 10월 첫 방송될 예정이다. 차기작은 방송가 예능국을 배경으로 한 가족극인 것으로 알려졌지만 정확한 줄거리는 아직 공개되지 않았다.

남자주인공은 TV소설 '순금의 땅'에 출연한 강은탁이 일찌감치 캐스팅된 상황이며 이번에도 임 작가의 조카이자 배우인 백옥담이 조연으로 출연할 예정이다.
탕웨이와 백옥담은 동그란 얼굴형과 이목구비가 빼다 박은 듯 닮았다.
백옥담은 임성한 작가의 조카로 '신기생뎐' '오로라공주' 등에 출연하며 얼굴을 알렸다. 임성한 작가는 과거 드라마 '신기생뎐'에서 백옥담에 대해 "탕웨이 닮았다"는 대사를 넣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게임 칼리고벨룸/MBC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