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속 632km로 달린 여성 "심상치 않은 그녀의 자동차는 뭘까"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3.10.23 09:26

시속 632km로 달린 여성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시속 632km로 달린 여성’.

시속 632km로 달린다면 어떤 기분일까. 흔히 레이싱 경기에서도 시속 300km 내외로 달린다는데, 632km는 상상하기도 힘들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시속 632km로 달린 여성’이라는 제목과 함께 몇 장의 사진이 게재됐다. 사진 속에는 미국 TV 출연자로서도 유명한 제시 콤스가 최근 미국 오리건 앨보드 사막에서 새 기록을 세운 모습이 담겨있다.

당시 정해진 구간을 달린 그녀의 평균 속도는 시속 392.954마일이다. 1965년 리 브리드러브가 세운 시속 308.51 마일의 기록을 갈아치웠다.

제시 콤스의 속도를 미터법으로 환산하면 시속 632km이다. 그녀가 몬 차의 이름은 ‘노스 아메리칸 이글 슈퍼소닉 스피드 챌린저’로 5만2000 마력을 자랑한다. 애초 이 차는 비행기였지만, F-104 록히드 스타파이터를 개조해 만든 특수 차량으로 변신했다.

시속 632km로 달린 여성의 소식에 네티즌들은 “시속 632km로 달린 여성, 대체 어떤 느낌일까?”, “시속 632km로 달린 여성, 나도 한번 타보고 싶다”, “시속 632km로 달린 여성, 용기도 대단하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