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납품비리 연루 현대중 본사 압수수색

중앙일보

입력 2013.07.11 00:54

업데이트 2013.07.11 01:15

지면보기

종합 14면

검찰이 10일 울산의 현대중공업 본사와 전·현직 임직원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한국수력원자력 간부 자택과 지인의 집에서 발견된 수억원 현금의 출처가 현대중공업으로 드러난 지 하루 만이다. <중앙일보 7월 9일자 14면10일자 14면

 부산지검 동부지청 원전비리수사단은 이날 오후 현대중공업 전기전자시스템사업본부와 해양플랜트 설비 사무실 등에서 원전 계약부터 납품까지의 관련 서류와 컴퓨터 파일, 회계장부 등을 압수해 분석 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한수원 송모(48·구속기소) 부장의 집과 지인의 집에서 발견된 7억2000여만원 출처 등의 확인을 위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고 밝혔다. 하루 전까지만 해도 원전 비리 연루 사실을 부인했던 현대중공업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현대중공업 관계자는 “검찰에서 수사가 진행되고 있기 때문에 회사 측에서 진위를 확인하고 있는 단계다. 공식 입장 발표는 나중에 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송 부장과 지인의 자택에서 6억2000만원에 이르는 5만원권 현금 뭉치와 관련 메모를 찾아냈다. 이 중 6억여원은 제주도에 살고 있던 지인이 여행용 가방에 직접 현금 뭉치를 담아 검찰에 넘긴 것으로 전해졌다. 당초 송 부장은 돈의 출처에 대해 입을 다물었으나 수사가 진행되면서 현대중공업 등에서 7억2000여만원을 받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 부장은 2010년 초 한국전력에 파견돼 최근까지 원전 설비 구매 업무를 맡았는데 이 과정에 현대중공업으로부터 납품 청탁과 함께 돈을 받았다는 것이다. 현대중공업은 2011년부터 올해까지 원전설비인 비상발전기와 펌프·변압기 관련 부품을 한전에 공급했다. 원전업계에서는 송 부장이 구매를 담당하는 동안 현대중공업이 3000억원 이상의 설비를 한전에 납품한 것으로 보고 있다.

 검찰은 송 부장이 받은 돈과 발견된 현금 차액인 1억원의 사용처도 추적해 왔다. 또 이 돈이 한수원 윗선은 물론이고 정·관계로까지 흘러들어 갔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부산=위성욱·차상은 기자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