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검, 10억 수수 김광준 해임 청구

온라인 중앙일보

입력 2013.01.16 16:39

[중앙포토]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다단계 사기범인 조희팔의 측근과 유진그룹 등으로부터 10억원을 받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김광준 부장검사에 대해 16일 법무부에 해임을 청구했다.

김 검사와 함께 부적절한 주식투자를 하거나 향응을 제공받은 검사 4명에 대해선 경고 처분을 내렸다.

대검찰청 감찰본부는 또 지난해 12월 반공법 위반 혐의로 유죄 선고를 받은 윤모씨에 대한 재심 결심 공판에서 무죄를 구형한 임모 검사에 대해서도 징계를 청구했다.

검찰 관계자는 "임 검사가 지휘부의 의견을 묵살하고 권한이 없는 걸 알면서도 법정 출입문을 잠그고 독단적으로 구형한 것은 '직무상 의무 위반'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