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의 jtbc] 김병만 - 양영자 선수의 탁구시합

중앙일보

입력 2012.05.26 00:00

업데이트 2012.05.26 00:00

지면보기

종합 38면

시청자가 보내준 택배 물품으로 살아가는 JTBC ‘이수근, 김병만의 상류사회’에서 이번 주엔 올림픽 미션이 주어진다. ‘2012 런던 올림픽’에 가기 위한 펜트하우스배 올림픽 경기다.

 첫 번째 경기는 올림픽 효자종목 탁구. 수근과 병만은 ‘88 서울올림픽’ 탁구 금메달리스트인 양영자 선수를 초대했다. 오랜만에 브라운관을 통해 인사한 양 선수는 만능 스포츠맨 병만과 불꽃 튀는 탁구 시합을 펼친다. 왕년의 탁구스타의 실력도 대단하지만, 오랜 달인 수련으로 체력을 쌓은 김병만도 만만치 않은데…. 번외 경기로 부엌 도구를 이용한 이색 탁구 대회까지 볼 수 있다.

 한편 병만의 집에 유치원생 어린이 10명이 들이닥친다. 어린이들은 TV속에서만 보던 병만의 집이 신기해 병만과 수근보다 더 재미있게 장난을 치고 논다. 이에 병만은 정신을 못 차리는데….

 런던올림픽을 향한 치열한 탁구 경기와 유치원생들의 요절복통 스토리는 26일 오후 7시 40분 JTBC에서 방송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