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2240억원짜리 AU 센터 … 아프리카의 차이나 파워

중앙일보

입력 2012.02.01 01:04

지면보기

종합 15면

제18차 아프리카연합(AU) 정상회의가 열리고 있는 에티오피아 수도 아디스아바바의 AU 컨벤션센터에 지난달 30일 밤늦게까지 불이 밝혀져 있다. 약 100m 높이의 이 복합 건물은 에티오피아 정부가 제공한 11만㎡ 부지에 중국이 건설비 2억 달러(약 2240억원)를 부담해 3년여 만에 완공, 기증했다. [아디스아바바 신화=연합뉴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