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정연주 사장 '누드패러디' 사과

중앙일보

입력 2005.03.18 18:23

업데이트 2005.03.19 09:00

지면보기

종합 08면

한나라당 김무성 사무총장 등 의원 7명은 18일 KBS '생방송 시사투나잇'이 전재희.박세일 의원의 얼굴을 누드 그림에 합성한 패러디를 방영한 것과 관련, KBS를 항의방문했다. 김 총장 등은 정연주 KBS 사장을 만나 문제가 된 패러디물의 방영 경위를 따져 묻고 재발 방지를 요구했다. 이에 정 사장은 "'시사투나잇'이 외주제작물이긴 하지만 책임은 우리에게 있다"며 "표현 방식이 명화를 빌린 패러디라고 하지만 여성비하와 성적 모욕을 느낄 수 있는 것이었고 13일간 단식한 전 의원을 주제로 했다는 것은 변명의 여지가 없는 만큼 사과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모비온

Innovation Lab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