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복대 안전보건과, 롯데건설 현장서 채용설명회

중앙일보

입력

롯데 인재개발원 안전체험관 현장체험 사진 (제공= 경복대학교)

롯데 인재개발원 안전체험관 현장체험 사진 (제공= 경복대학교)

경복대학교 안전보건과는 지난 4월 26일(금) 롯데건설에서 운영하는 안전체험관과 롯데건설 건설현장을 견학했다고 밝혔다.

롯데건설 안전보건관리본부(본부장 박영천 전무)의 전폭적인 지지로 이루어진 금번 현장견학은 지난 4월 경복대학교 안전보건과(총장 전지용 박사)와 롯데건설(주) 안전보건관리본부(본부장 박영천 전무)와의 산학협력 협약체결에 따른 것으로서, 학생들은 롯데인재개발원(경기 오산) 내 안전체험관에서 안전체험 활동을 하고, 이후 미성크로바 건설현장(서울 잠실)로 이동하여 안전·보건관리자의 업무내용 청취와 건설현장의 안전보건관리 포인트를 견학한 이후, 현장에서 개최된 안전·보건관리자 채용설명회에 참가했다.

롯데그룹 롯데인재개발원 내에 위치한 안전체험관은 VR 3D 체험기기, 안전대 추락 체험, 밀폐공간 체험, 사다리 전도 체험, 전기·화학·소방 체험 등 최고의 안전 체험 기자재를 두루 갖추었으며, 학생들은 2시간여 동안 진행된 각종 체험 교육을 통해 산업재해 예방의 중요성을 직접 몸으로 체감하였다.

롯데건설 서울 잠실 미성크로바 건설현장 현장체험 사진 (제공= 경복대학교)

롯데건설 서울 잠실 미성크로바 건설현장 현장체험 사진 (제공= 경복대학교)

또한 오후에 진행된 미성크로바 건설 현장에서 학생들은 안전·보건관리자가 현장에서 어떤 역할을 하는지 자세한 설명을 들을 수 있었으며, 한 학생은 “현재 해당 부서에서 일하는 사회 선배들의 경험담과 고견에 귀를 기울이는 시간이 되어 그 의미가 남달랐다. 아울러 롯데건설 안전·보건관리자가 되기 위한 채용설명회가 이어져 비전을 가지고 취업 능력 계발을 다짐하는 계기가 되었다”는 소감을 밝혔다.

경복대학교 안전보건과 관계자는 “롯데건설 안전보건관리본부 교육팀과 인사팀의 협력으로 진행된 이번 행사는 대기업 롯데건설의 사회공헌과 안전·보건관리자 인력 양성에 대한 진심을 엿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으며, 경복대학교 안전보건과 학생들에게는 모든 기업과 공공기관에서 필요로 하는 안전·보건 전문가가 되고자 하는 소망과 열정을 가지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경복대학교 안전보건과와 롯데건설과의 우수한 산학협력 관계는 이후 5월부터 진행될 학생들의 현장실습 100% 지원을 통해 더욱 빛을 발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롯데건설(주)는 2023년 8월 기준 시공능력평가순위 8위의 대기업으로서, 지난해 12월 조직개편을 통해 CEO 직속 조직인 안전보건경영실을 ‘안전보건관리본부’로 격상해 안전보건 부문의 중요성을 부각했으며, 현장 근로자들의 안전을 위해 최신 네트워크 기술을 종합하여 각 공사 현장을 모니터링하는 중앙 안전 상황센터를 운영하여 다수의 산업재해를 예방하고, 100여개 공사 현장에서 약 550여명의 안전보건 인력을 운용하는 등 안전보건관리의 선두주자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편, 경복대학교 안전보건과는 국민의 생명과 건강을 지키는 현장 맞춤형 안전보건 전문가 양성을 목표로 운영되고 있으며, ▲법률(산업안전보건법, 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 등)에서 정한 의무 채용 인력 양성 ▲근로자의 안전과 건강을 지키고 재해와 위험을 예방할 수 있는 안전관리자와 보건관리자 양성 등 현장 실무형 인재 육성에 주력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