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에 맞춤 여행서비스 ‘모바일 플랫폼 트래벗 2.0’ 런칭

중앙일보

입력

방한 외국인 관광객에게 프라이빗 여행 서비스를 제공하는 트래벗은 모바일 플랫폼 2.0을 런칭했다. 기존의 가이드 매칭에서 차량, 식당 예약 등 서비스를 확대하였으며, 그동안 축적된 럭셔리 여행객의 여행 경험 데이터를 기반으로 보다 지능화되고 초 개인화된 여행 일정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외국인 여행객들의 다양한 여행 스타일을 만족시켜 주고 있다.

2022년 처음 서비스를 시작한 트래벗은 방한 외국인 관광객 중 Affluent 마켓을 타깃히는 국내 독보적인 플랫폼으로 성장, 외국인 관광객들이 한국을 경험하는데 있어 개개인의 취향과 동반여행객 구성에 맞춰 다양하게 여행을 즐길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써 트래벗은 기존의 한국 보는 여행 경험을 넘어 문화와 감성을 느끼고 한국을 이해하는 새로운 시장을 만들어 가고 있다.

트래벗 2.0은 여행자용 모바일 앱과 웹, 그리고 공급자용 모바일 앱을 운영하고 있으며, 공급자용 앱을 통해 국내 최대의 가이드 풀을 확보하고 있고, 도슨트 및 여행 플래너, 여행사와 렌터카 회사까지 참여, 국내 최고의 여행 인벤토리를 확보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용객들의 입소문과 추천으로 월 200건 이상의 프라이빗 여행을 제공하고 있는 트래벗은 서비스 품질을 인정받아 국내 특급호텔들과의 제휴 확대는 물론 국빈급 여행객의 투어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국내 인바운드 여행 시장의 양적, 질적 향상을 만들어가고 있다.

이번 플랫폼 2.0의 주된 목표는 서울 중심의 여행 시장을 지역, 지방으로 확대, 방한 외국인 관광객에게 보다 다양한 한국을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는데 있다. 일본에 비해 지역, 지방 투어가 현저히 낮은 국내 인바운드 여행 시장을 개선하기 위해 트래벗은 지역 지방의 내 고장 소개 및 여행지 소개를 앱을 통해 등록하면 해당 여행지를 기반으로 외국인의 여행 일정을 자동으로 생성해주는 지능형 투어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트래벗은 이러한 지역 참여자와 새로운 여행 이해관계자를 참여시켜 까다로운 중동 왕족의 지역 지방 투어와 글로벌 기업의 CEO 가족들의 지방 투어를 성공적으로 제공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트래벗의 여행 플랫폼 2.0은 단순한 여행 플랫폼을 넘어 한국의 여행 산업 경쟁력을 향상하고, 다양한 시장 참여자들을 여행 산업에 유입, 새로운 미래 산업으로의 혁신을 만들어가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