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EV 모듈 여기서 만든다" 현대모비스, 울산 신공장 투자

중앙일보

입력

현대모비스가 스페인 나바라주에서 폭스바겐에 공급할 전기차용 배터리시스템 공장을 지난달 착공했다. 사진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스페인 나바라주에서 폭스바겐에 공급할 전기차용 배터리시스템 공장을 지난달 착공했다. 사진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울산에 전기차 전용 모듈 생산기지를 새로 구축한다. 이곳에서 생산된 섀시·운전석 등 핵심 모듈은 제네시스의 전기차 모델에 우선 공급될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9일 울산광역시와 전기차 모듈 공장 신설을 위한 투자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새 생산기지는 현대차가 울산에 건설하고 있는 전기차 공장 인근에 건립되며, 약 900억원이 투입된다. 2025년 하반기 완공 예정이다.

현대모비스는 글로벌 전기차 시장 확대에 선제 대응하기 위해 생산 인프라를 확충하고 있다. 현재는 울산·대구·충주·평택 등에서 전기차 핵심 부품인 배터리(BSA)와 파워일렉트릭(PE) 시스템 공장이 가동 중이다. 해외에선 중국·체코에서 배터리 시스템을 생산하고 있으며, 인도네시아·미국 등 해외 전략 요충지에도 전동화 생산 거점을 마련하고 있다.

현대모비스는 현대차·기아에 대한 의존도를 낮추기 위해 글로벌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판매처 다각화를 추진하는 중이다. 미국 앨라배마 공장을 통해 메르세데스-벤츠에 전기차용 모듈을 공급하고 있으며, 최근에 폭스바겐 전기차에 배터리 시스템을 공급하기 위해 스페인 전용공장도 구축 중이다.

이현우 현대모비스 전무(모듈BU장)는 “전기차 시장을 공략하려는 완성차 고객사에 대응하기 위해 국내와 해외에 전동화 핵심 부품 생산 거점을 지속해서 확대하고 있다”며 “앞으로 나올 다양한 전기차 모델에 최적화된 모듈을 안정적으로 공급해 완성차 고객사와의 파트너십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