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위원회, 구(舊)학전 소극장 어린이·청소년을 위한 창작산실의 공간으로 육성

중앙일보

입력

소극장 (舊)학전 외관 사진

소극장 (舊)학전 외관 사진

한국문화예술위원회(정병국 위원장, 이하 예술위원회)가 대학로 소극장 문화의 상징이였던 “구(舊)학전”의 소극장 공간 운영을 통해 위기에 처한 대학로 소극장 활성화에 나선다. 또한 7월 개관 예정인 “구(舊)학전” 소극장의 새로운 이름을 찾는 〈대국민 명칭 공모전〉을 개최한다.

예술위원회는 지난 3월 폐관한 대학로 “구(舊)학전”의 역사성과 정체성을 계승하여 소극장을 어린이·청소년 중심 공연장으로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를 위해 예술위원회가 건물을 임차하여 리모델링 과정을 거친 후 7월부터 어린이·청소년 중심 공연장으로 운영할 예정이다.

예술위원회는 또한 소극장 운영의 목표로 공공극장으로서의 사회적 역할을 확대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공연장 이용 대관료를 낮춰 공연단체의 부담을 완화하고 대학로 예술단체와 상생하는 공공기관으로서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예술위원회가 지원하는 어린이·청소년 지원사업과의 연계하여 올해부터 뮤지컬, 연극 분야 어린이·청소년 지원사업 공모에 선정된 작품을 공연장에서 선보일 계획이다.

또한 “구(舊)학전”이 지켜온 김민기 대표의 철학을 담아내어 〈김광석 노래상 경연대회〉 등 “구(舊)학전”을 거쳐간 실력있는 뮤지션의 등용문 역할로서 신인 뮤지션을 발굴·지원하는 공연장으로도 활용된다.

아울러 “구(舊)학전” 소극장 마당에 설치된 '김광석 노래비 부조상'도 보존되어 “구(舊)학전” 공간의 다양한 문화행사가 열리는 문화공간으로서의 명맥도 이어갈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 소극장 운영은 “구(舊)학전” 소극장 폐관 소식으로 공연계 위기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대학로의 상업화에 따른 임대료 상승 등으로 소극장들의 경영난 가중으로 정부 차원의 지원 필요성이 대두되면서 마련되었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지난해 11월 학전 등 대학로 소극장의 폐관 결정과 관련해 “소극장을 활성화하고 연극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다양한 공간지원 사업 계획을 검토하겠다”고 밝힌바 있다.

또한 정병국 위원장은 “대학로 소극장 문화의 상징이였던 “학전”의 소극장 공간 운영을 통해 위기에 처한 대학로 소극장 활성화에 기여하고 어린이·청소년을 위한 수준 높은 공연과 양질의 대관 서비스로 소규모 공연단체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예술위원회는 소극장 “구(舊)학전” 공간의 새로운 명칭을 알리는 〈대국민 극장명 공모전〉을 개최한다. 공모전은 국민 누구나 참여할 수 있으며 5월 9일(목)부터 17일(금)까지 온라인(구글폼)으로 신청서를 제출하면 된다.

대국민 공모전과 관련하여 자세한 내용은 예술위원회 누리집과 SNS를 통하여 확인할 수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