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사설칼럼

아침의 문장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28면

걷기와 생각하기에는 명상과 비슷한 무언가가 있다. 둘 다 길 위에 있는 존재의 형식이요, 우리 삶의 표현이자 모사이며, 삶과 죽음 사이의 여정이다. 우리가 한 걸음 한 걸음 내디딜 때마다 새로운 관점이 열리고, 한 곳을 떠나 새로운 장소에 발을 디딜 때마다 미지의 세계로 나아간다.

그러니 많이 걸으라, 그것도 자연 속에서. 『철학자의 걷기 수업』(알베르트 카츨러) 중. 저자는 “대부분의 심리적 문제는 너무 적게 움직이는 데서 기인한다”고 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