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 포커스] 7호선 남구로역 초역세권 소형아파트, G밸리 직주근접 배후수요 풍부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3면

남구로역 동일센타시아아파트

지상 7층 3개 동 162가구로 구성
중도금 무이자, 가전 등 무상 제공
주변 재개발 사업 직접 수혜 기대

‘남구로역 동일센타시아아파트’(투시도) 도보 약 4분 거리에 지하철 7호선 남구로역이 있다. 지하 2층~지상 7층, 총 3개 동, 162가구로 구성됐다.

‘남구로역 동일센타시아아파트’(투시도) 도보 약 4분 거리에 지하철 7호선 남구로역이 있다. 지하 2층~지상 7층, 총 3개 동, 162가구로 구성됐다.

이에 따라 가리봉동 115일대(8만4222㎡)는 공동주택 2200여 가구가 들어서는 도심형 첨단 복합 주거지(최고 50층 내외)로 재탄생하게 된다. 인근 가리봉동 87-177일대도 지난해 6월 신속통합기획 대상으로 확정됐다. 두 사업이 완료되면 이 일대에는 공동주택 3380여 가구가 들어설 전망이다. 2014년 뉴타운에서 해제된 지 9년 만에 이 일대 재개발사업이 정상 궤도에 오르는 셈이다.

서울 서남권 대표 주거지 탈바꿈

이곳은 1970년대 고도 성장기를 이끈 구로공단 역사와 궤를 같이한다. 판잣집이 좁은 골목 양쪽에 촘촘히 붙어 늘어서 ‘벌집촌’으로 불렀다. 이 일대엔 최근까지 8.3~13.2㎡(약 2.5~4평) 정도의 작은 집이 밀집해 있었으며, 구로공단 쇠락과 함께 슬럼화돼 서울에서 가장 낙후한 지역 중 한 곳으로 꼽힌다.

서울시는 낙후한 구로공단 주거지 용도지역을 제2종 일반주거지역(2종 7층)에서 준주거지역으로 상향해 상업·업무·주거 기능이 결합한 복합 주거단지로 만들 계획이다. 구로공단 배후지인 가리봉동 일대는 당초 뉴타운 지구로 지정됐으나 장기간 재개발사업이 표류하면서 노후·슬럼화돼 주거환경이 매우 열악하다.

이에 시는 이 지역에서 일하는 1~2인 가구, 청년 세대 등을 위한 소형 주거·오피스텔 등 약 2200가구의 다양한 주거유형을 도입하기로 했다. 가로변에는 연도형 상가를 배치해 지역 활성화를 유도한다.

또 주변에서 여러 개발 사업이 추진되는 점을 고려해 도로체계를 개선하고, 인근 개발 잔여지와 조화롭게 정비될 수 있도록 대상지 일대를 지구단위계획으로 관리한다. 남부순환로 인접부인 남측에는 50층 안팎 고층 고밀 타워 동을 배치하고 북측 구로남초등학교 주변은 중저층의 판상형을 배치해 학교 주변으로 열린 경관을 형성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가리봉동 일대 재개발 후보지 2곳의 신속통합기획이 확정되면서 앞으로 G밸리 인재가 직장 가까운 곳에 안정적인 보금자리를 잡게 될 것”이라며“가리봉동 일대가 서남권 대표 주거지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사업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전세 사기로 빌라 인기가 떨어지면서 소형아파트에 대한 쏠림현상이 두드러졌다”며 “자금 부담이 적고, 희소성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에서 내 집 마련이나 투자에 적기”이라고 말했다.

무주택자 8000만 원대 입주 가능

특히 소형아파트 희소성이 높은 서울 구로구에선 재개발이 한창 진행 중인 가리봉동 일대 소형 신축단지에 수요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런 가운데 동일건설은 서울 지하철 7호선 남구로역 초역세권에 전용면적 33.64~67.94㎡(공급면적 44.24~89.49㎡)의 ‘남구로역 동일센타시아아파트’를 공급 중이다. 이 단지는 지하 2층~지상 7층, 총 3개 동, 162가구로 구성됐다. 생애 최초 및 신혼부부는 분양가의 최대 80%(1.85~2.9% 저금리 활용 가능) 대출이 가능하고 중도금 전액 무이자, 발코니 확장 및 가전 등에 대한 무상 제공 혜택이 주어진다.

단지 인근 신속통합기획으로 가리봉중심1구역(2023년 6월 1179가구 확정)과 가리봉2구역(2024년 1월25일 2200가구 확정) 주변 재개발 사업이 한창 진행 중인 가리봉동 113번지 일원 중심에 위치한 만큼 주변이 천지개벽 중이다. 이 단지는 이런 개발 수혜를 직접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이 단지와 도보 약 4분 거리에 지하철 7호선 남구로역이 있다. 2호선 구로디지털단지역, 1·7호선 가산디지털단지역도 가깝다. G밸리(구로·가산디지털단지) 도보 통근권으로 직주근접 배후수요도 풍부하다.

이마트 구로점, 가산패션아울렛단지 등이 인접해 있다. 영서중은 도보 통학권에 있다. 단지 정문 100m 이내에 초등학교와 병설유치원이 있다. 지상에 차가 없고 지하 2개 층 100% 자주식 주차공간도 제공한다.

피트니스센터, 유튜브 촬영 스튜디오, GX룸 시니어센터 등의 커뮤니티 시설도 들어선다. 분양권 전매가 가능하고, 취득세 감면 혜택도 준다.

분양 관계자는 “직장인·신혼부부·무주택자는 8000만 원대에 입주할 수 있고, 갭 투자는 6000만 원대로 투자할 수 있다”고 말했다.
주택홍보관은 서울 관악구 봉천역 3번 출구 인근에 있다. 입주는 올해 6월 예정이다.

문의 02-876-4004

ADVERTISEMENT
ADVERTISEMENT